(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청와대 폭파 계획을 엿들었다고 국가정보원에 허위신고한 40대 여성이 경찰에 적발됐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경범죄처벌법상 허위신고 혐의로 A(41)씨를 즉결심판에 넘길 방침이라고 13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8시 30분께 국정원에 전화를 걸어 "버스 안에서 우연히 다른 승객의 전화통화 내용을 듣게 됐다. 추석에 청와대를 폭파한다더라"고 허위신고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국정원으로부터 해당 내용을 접한 경찰은 당직 강력팀을 출동시켜 진위를 파악했다.

하지만 A씨 휴대전화는 전원이 꺼져 있었다.

경찰은 통신 수사를 통해 1시간여 만에 전주시 완산구 자택에 있던 A씨를 찾아냈다.

그는 "완주군에 개인적인 민원을 넣었는데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술을 마시고 홧김에 국정원에 전화를 걸었다"고 진술했다.

d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