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오전 11시 대법원 청사에서 열린 '대한민국 사법부 7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했다.

특히 '양승태 사법농단' 의혹으로 최근 사법부에 대한 비난 여론이 거센 만큼, 문 대통령의 이번 방문에는 사법부의 일신을 강조하는 의미도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사법부의 위상과 역할을 성찰하는 취지의 행사"라며 "사법부의 독립과 개혁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뜻도 있다"고 설명했다.

대법원 역시 사전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사법부가 안팎으로 어려운 시기임을 고려해 70주년 기념행사는 차분한 분위기에서 간소하게 치르고자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날 행사에는 문 대통령을 비롯해 대법원장, 헌재소장, 중앙선관위원장, 감사원장, 대법관, 법무부 장관, 국회 법사위원장, 국가인권위원장, 양형위원장, 대한변협회장, 한국법학교수회 회장, 전직 대법원장, 대법관, 국민대표, 법원 가족 등 240여명이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조국 민정수석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대법원 도착 후 참석자들과 전시관을 관람한 뒤 환담 시간을 가졌다.

아울러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은 '국민이 사법부에 전하는 메시지' 동영상을 함께 시청했고, 문 대통령과 김명수 대법원장의 인사말 등이 이어졌다.

행사에서는 인권변호사인 한승헌 변호사에게 국민훈장 무궁화장, 1976년 긴급조치 위반 사건에 무죄판결을 선고한 고(故) 이영구 전 판사와 성희롱 문제에 관한 정책수립에 이바지한 김엘림 한국방송통신대 법학과 교수에게 모란장을 주는 등 유공자에 대한 포상도 이어졌다.

hysup@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