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괄적 군사분야 합의서' 들어갈 내용 실무차원 최종 조율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남북은 13일 오전 10시 판문점 북측지역인 통일각에서 제40차 군사실무회담 전체회의를 시작했다.

국방부 당국자는 "오늘 오전 10시 판문점에서 군사실무회담이 정상적으로 시작됐다"고 밝혔다.

남북은 군사실무회담에서 '포괄적 군사분야 합의서'에 들어갈 비무장지대(DMZ) 내 GP(감시초소) 시범철수와 6·25 전사자 공동유해발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 등을 실무차원에서 최종 조율할 예정이다.

우리 측에선 수석대표인 조용근 국방부 북한정책과장(육군 대령), 안상민 합동참모본부 해상작전과장(해군 대령)과 이종주 통일부 회담1과장 등 3명이 회담대표로 나섰다. 북측에선 수석대표인 엄창남 육군 대좌(대령급)와 김동일 육군 대좌, 리승혁 육군 상좌(중령급) 등 3명이 대표단에 포함됐다. 국방부 "남북군사실무회담 진행중…군사공동위원회 가동 문제 지켜봐야"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1doarS0DU48]

hoj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