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 북부경찰서는 여성용 의류와 마른고추를 잇달아 훔친 혐의(절도)로 김모(64)씨를 구속했다고 12일 밝혔다.

전과 25범인 김씨는 지난 6월 14일 정오께 광주 북구 우산동의 거리에서 마른고추 20근을 훔치는 등 수차례에 걸쳐 시가 133만원 상당의 고추 85근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옷가게에서 5만원 상당의 여성용 원피스를 훔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조사결과 김씨는 채소를 파는 노점상에게 접근해, 농산물을 살 것처럼 관심을 끈 뒤 고추 포대를 들고 도주하는 수법으로 농산물을 훔쳤다.

훔친 농산물을 어디에 처분했는지는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김씨의 행적을 추적해 체포 영장을 발부받은 뒤 집을 찾아갔는데 여자 옷을 입고 화장까지 한 사람이 있어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김씨는 평소 집에서는 여장을 한 채 지내고 농작물을 훔치는 등 범행 때는 남장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경찰 조사 내내 묵비권을 행사하다, 구속영장 실질심사에서 범행 일체를 자백했다.

경찰은 김씨의 집에서 여성 옷이 수십 벌 발견된 점을 토대로 여죄를 조사할 예정이다.

pch8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