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대선 레이스가 본격적으로 펼쳐지면서 각 후보 진영에서 언행에 대한 주의보가 내려졌다. 후보들은 물론 당 지도부까지 살얼음판을 걷듯이 발언에 세심히 신경을 쓰는 분위기다. 정확한 예측을 하기 어려운 대결 구도 속에서 말실수 하나로 지지율이 급변할 수 있어서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