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리뷰]

[앵커]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빗썸'의 고객 정보가 유출되면서 검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이 회사의 회원 3만1천8천여명의 개인정보가 무방비로 풀린겁니다.

유출된 정보를 통해 보이스 피싱 등 2차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한지이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29일 오후 10시께 빗썸 직원의 개인 PC가 해킹 당하면서 유출된 고객들의 개인정보 문건입니다.

일부 회원을 대상으로 작성한 문건에는 이름, 이메일 주소, 휴대전화 번호 등이 빽빽하게 적혀있습니다.

빗썸 전체회원의 약 3%인 3만1천800여명의 정보가 유출된겁니다.

빗썸의 작년 한해 거래된 비트코인 규모가 약 2조원인만큼 고객들의 금전 피해는 클 것으로 예상됩니다.

<김모씨 / 피해자> "깜짝 놀랐죠. 제가 다른 곳은 다 OTP를 사용하는데 아무래도 '빗썸'은 거래소가 전 세계에서 사용을 하고 하니깐 OTP를 사용하지 않았는데…바쁘게 사는 사람들은 자기가 해킹을 얼마나 당했는지 모를 수도 있을 것 같아요."

이미 탈취된 개인정보는 보이스 피싱 등 2차 피해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운영자를 사칭한 사람이 고객에게 전화를 걸어, 고객이 일회용 비밀번호 생성기를 해제하도록 유도하고 있는 겁니다.

<한국인터넷진흥원 관계자> "누가 비밀번호를 불러달라고 한다거나 변경을 하라고 요청하는 것은 보이스 피싱의 우려가 있으니까 특히 조심해야할 것 같습니다."

이에 대검찰청 과학수사부 사이버수사과 등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방송통신위원회 등과 공조 수사를 벌여 정확한 해킹 피해 규모를 조만간 발표할 계획입니다.

최근 비트코인 거래소의 개인정보 유출사고가 계속 발생하고 있지만 이를 막을 수 있는 관련 법 제도는 전무한 상태여서, 정부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