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인천 남동공단의 한 전자제품 공장에서 불이 나 9명이 숨졌습니다.

순식간에 번진 불길에 유독가스가 급격히 확산하면서 인명피해가 컸습니다.

김장현 기자입니다.

[기자]

공장 건물에서 검은 연기가 쉼없이 뿜어져 나옵니다.

인천 논현동 남동공단에 있는 전자제품 공장에서 불이 난 건 오후 3시 43분 쯤.

4층 천장에서 시작된 불길은 급격히 주변으로 번졌습니다.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장비 60여대와 인력 400명을 투입해 2시간만에 불길을 잡았으나 유독가스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많은 사상자가 발생했습니다.

불길을 피해 창문으로 뛰어내린 직원 2명이 골절상 등을 입어 숨졌고 건물 안에서는 추가 사망자도 확인됐습니다.

순식간에 번지는 불길과 연기 때문에 미처 대피하지 못한 근로자 7명은 이 건물 4층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모두 9명이 숨지고 5명이 중경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소방대원 1명도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추현만 / 인천공단소방서장> "4층 천장에서 소리가 나면서 급속하게 시뻘건 불길이 떨어졌다는 진술을 받았습니다."

불이 날 당시 공장 건물에는 70여명이 있었고 불이 시작된 4층에서는 20여명이 일을 하고 있었습니다.

부상자 가운데는 중상자가 많아 추가 사망자 발생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장현입니다.

jhkim22@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