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돋보기

이산가족 상봉

이산가족 상봉
이산가족 상봉

북의 이산가족이 20일 금강산에서 감격의 상봉을 한다. 북측 가족을 만날 우리측 이산가족 89명은 동행 가족과 함께 이날 오전 강원도 속초 한화리조트에서 버스를 타고 금강산으로 넘어간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이들을 환송할 예정이다.

  • '하늘이 도왔네'…2009년 '엉뚱한 사람',이번엔 '친동생' 상봉

  • 北매체, 이산상봉 종료 보도…"통일의 날 만날 약속하며 작별"

  • [이산가족상봉] "시간을 붙들어 매고 싶어"…작별상봉장 '눈물바다'(종합2보)

  • [이산가족상봉] 첫 대면후 '마지막 인사' 88세父-67세子…눈물의 '안녕'

  • [이산가족상봉] "부디 건강하세요" 손편지로 '마지막 인사'

  • '짧은 만남 뒤 긴 이별' 이산가족, 눈물의 귀환

  • [이산가족상봉] "시간을 붙들어 매고 싶어"…작별상봉장 '눈물바다'(종합)

  • [이산가족상봉] "다시 만날 날 있겠지"…작별상봉장 '눈물바다'

  • [이산가족상봉] 詩로 '해후의 감동' 나눈 남북의 시인

  • 박경서 한적회장 "추가상봉 北과 협의…이르면 10월말 가능"

  • 사흘 만남후 또 기약없는 이별…이산가족, 눈물의 작별상봉

  • '언제 또 만날까'…이산가족 오늘 눈물의 이별

  • [이산가족상봉] 68년 만에 주인 찾은 초등학교 졸업장

  • [이산가족상봉] 南北형제의 슬픈 내기…"5년 내 통일되겠나"

  • [이산가족상봉] 87세 할머니, 건강 문제로 금강산서 조기 귀환(종합)

긴급속보

긴급속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