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노무현 전 대통령 '일베' 사진 사용 사과"

[MBC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MBC TV '뉴스투데이' 속 코너인 '연예투데이' 측이 최근 극우성향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이하 '일베')가 출처인 것으로 보이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사진을 사용한 데 대해 사과했다.

'연예투데이' 측은 8일 홈페이지를 통해 "어제 노 전 대통령의 실루엣을 사용한 데 대해 시청자와 관련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제작진이 영상 편집 과정에서 노 전 대통령의 실루엣이란 사실을 인식하지 못하고 사용한 것으로 확인했으며 그 과정에 어떤 의도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연예투데이' 측은 또 "향후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겠다"고 강조했다.

[MBC 제공]

'연예투데이'는 전날 그룹 방탄소년단의 편법 마케팅 논란 이슈를 보도하며 노 전 대통령의 얼굴이 삽입된 이미지를 사용해 비판받았다. 특히 노 전 대통령의 얼굴이 삽입된 부분은 방탄소년단을 협박해 실형을 받은 남성을 가리키는 것이어서 더 논란이 됐다.

lis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