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공주시에 '칠공주' 있다…관광도시 새 단장

주요 7개 관광지 선정…다국어 안내 앱도 개발

연합뉴스 사진아름다운 공주 금강 야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공주=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충남 공주시가 올해의 관광도시 선정을 계기로 관광객 모으기에 옷소매를 걷었다.

6일 공주시에 따르면 지역 주요 명소 일곱 곳을 선정해 '칠공주'라는 이름을 붙였다.

충남역사박물관(효심공주), 공주제일교회(제일공주), 공주역사영상관(재미공주), 당간지주(대통공주), 하숙마을(추억공주), 풀꽃 문학관(시인공주), 황새바위(순교공주) 등이다.

세계유산인 공산성과 송산리고분군을 품은 공주에는 민족 영산인 계룡산과 마곡사, 갑사, 신원사, 동학사 등이 자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진석장리 구석기 축제에서 한 어린이가 구석기 시대 문화 체험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석장리 구석기 축제, 문화재 야행, 백제문화제, 군밤 축제 등 계절마다 특색있는 다양한 축제도 열린다.

최근엔 제민천 아티스트와 백제 미마지탈공연 등 사업을 개발하는 등 명품 관광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지난 2일 서울 코엑스에서 인천 강화군과 함께 2018 올해의 관광도시 선포식을 한 시는 16∼18일 올해의 관광도시 선포주간 행사도 진행한다.

16일 오전 10시에는 숭덕전에서 백제 5대왕 고유제를, 17일 오후 1시에는 공산성 주차장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자체 선포식을 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사진국립공원 계룡산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16개 읍·면·동 성화 봉송, 공주를 그리다 특별 전시회, 공예체험 등 프로그램도 펼친다.

시는 아울러 관광객 편의를 위한 다국어 안내 애플리케이션도 구축했다.

위치 기반 안내 서비스인 '공주랑'(GONGJURANG)을 스마트폰에 깔아두면 주요 관광지에서 지점별 콘텐츠 안내 푸시 알림을 받을 수 있다.

울긋불긋 꽃 대궐(공주=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전국 대부분 지역 한낮 수은주가 20도를 웃돈 24일 충남 공주시 공산성에서 나들이객이 철쭉을 바라보며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17.4.24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4개 국어로 관광지 설명을 들을 수도 있다.

조관행 시 문화관광과장은 "글로벌 관광안내 서비스를 통한 경쟁력 강화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walde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