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쉿! 우리동네] 휴전선까지 천릿길…태풍에 떠밀려 이주한 수재민촌

'사라호' 이주민 정착촌 철원 마현1리, 갈대밭 황무지에 심은 꿈
맨손으로 일군 땅 뺏기는 우여곡절…이젠 '파프리카' 주산지 우뚝

(철원=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물이 고마 들이치는데 저 짝에 초가집이 한참 떠내리가다 팍 쓰러지데. 지붕에 사람이 살려달라꼬 고함을 치는데 물 때매 갈 수가 있나…"

강원 철원군 근남면 마현1리 최고령 주민 정호남(84) 할머니는 58년 전 그 날이 아직도 어제 일처럼 생생하게 떠오른다.

쟁기에 뒤집힌 밭 마냥 마을을 할퀸 태풍이 그의 삶도 송두리째 흔들어놓은 까닭이다.

그리움과 억척스러움이 교차하는 촌로의 눈을 통해 울진에서 철원까지 천릿길을 떠내려온 마현1리 주민들의 사연을 함께 들여다본다.

사라호 태풍 피해현장[연합뉴스 자료사진]

◇ '아…사라호' 태풍에 떠밀리듯 북상한 66가구

1959년 9월 17일 오전, 당시 24살이었던 정씨는 추석 차례를 막 지낸 후 쏟아지는 빗줄기를 걱정스레 바라보고 있었다.

비는 그칠 줄 모르고 더 세차게 내려 경북 울진군의 작은 마을을 통째로 삼켜버렸다.

물살에 휩쓸려 통째로 떠내려가는 초가집 지붕 위에서 살려달라고 외치는 사람들을 정씨는 그저 바라만 볼 수밖에 없었다.

옆집 누렁소도 슬피 "메~" 소리를 내며 홍수에 떠내려갔다.

이날 남해안에 상륙해 동해로 빠져나간 태풍은 한국전의 상흔이 채 아물지도 않은 상태에서 무려 2천여억원의 재산 피해와 849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태풍 '사라호'는 이처럼 한국 재난 역사에 악몽으로 남았다.

당시 선박 1만1천704척이 파손되고 사망자 외에도 2천533명이 실종됐으며 이재민도 37만3천459명이나 됐다.

정씨가 살던 울진군(1963년 행정구역이 강원도에서 경상북도로 변경) 기성면과 인근 온정면, 평해면, 근남면 일원에서도 많은 주민이 태풍으로 터전을 잃었다.

그해 혹독한 겨우살이를 한 이들에게 이듬해 초 반가운 소식이 찾아왔다.

홍창섭 당시 강원도지사가 농토 개간에 충분한 장비와 지낼 양식 지원을 약속하며 철원군으로의 이주를 권한 것이다.

농토가 있는 사람들은 다시 농사를 지으면 된다는 희망이라도 있었지만, 소작농과 날품팔이를 하던 이들은 살길이 막막했다.

봄이 시작되던 1960년 4월 3일, 울진 주민 66가구, 370명은 줄지어 선 군용트럭 20여대에 올라 평생을 살아온 고향과 작별했다.

마현1리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 '황무지에 던져진 삶'…맨손으로 옥토 일구다

지금에야 '울진∼철원'이 차로 5시간 거리(360여㎞)지만, 당시 수재민들은 강릉과 화천을 거치는 굽이길 500여㎞를 돌아 나흘 만에 철원군 근남면 마현1리에 닿았다.

무리 중에 만삭의 아낙네는 화천군 한 초등학교에서 딸을 순산하기도 했다.

트럭에서 내린 이들을 맞이한 것은 끝없이 펼쳐진 갈대숲이었다.

북쪽 산 정상 인근에는 남방한계선 목책이 보였고 논밭은 흔적만 남아 있었다.

전쟁 전 주민 800여명이 살았으리라고는 짐작할 수 없을 만큼 황폐해진 땅에서 이들은 군부대 천막 60여동에 기거하며 삶을 이어나가야 했다.

철원의 봄은 종종 영하권 날씨로 떨어졌다. 이주민들은 바람이 들이치는 천막 안에서 가마니를 깔고 군부대에서 지원한 담요 한 장에 의지해 한뎃잠을 청했다.

남쪽에서 살다 온 이들은 생전 처음 듣는 대북·대남방송, 포사격 소리로 불안함에 떨었다.

이윽고 4·19 혁명이 일어나 민주화의 싹이 전국에 돋아났지만, 마현리의 봄은 더 멀어져 버렸다.

강원도지사가 바뀌면서 그가 책임진 약속들이 허공에 날아가고 이주민과 관련된 문서들도 다 사라져버린 까닭이다.

약속받은 장비와 식량은 없었지만, 황무지에 던져진 이들은 맨손으로 갈대를 뽑으며 논밭을 일궈갔다.

1가마(80㎏)를 빌리면 1년 뒤 5말(40㎏)을 얹어 갚아야 하는 보리쌀로 배를 채우며 고리를 꾸어 소를 장만해 버려진 땅을 개간했다.

마현리 일대는 6·25 격전지로, 땅을 갈아엎다 보면 탄피들이 여기저기서 나왔다. 탄피 4kg에 보리쌀 3말로 수입이 여간 아니었다.

하지만 이것을 장에 내다 팔기가 문제였다. 인근 와수리 장터로 가려면 검문을 거쳐야 하는데 군인들에게 걸리기라도 하면 낭패를 보기 일쑤였다.

그 때문에 아낙네들이 아기를 둘러맨 보자기 속에, 속곳과 젖싸개 안에 탄피를 꼭꼭 숨겨 검문을 피했다.

이주민들은 이토록 던져진 삶을 처절하게 견뎌내며 갈대밭을 옥토로 바꿔갔다.

마을회관에 모인 마현1리 이주 1세대 (철원=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58년 전 사라호 태풍으로 삶의 터전이던 경북 울진을 떠나 강원 철원군 근남면 마현1리에 정착해 황무지를 일군 이주 1세대 어르신들. 2018.5.3
yangdoo@yna.co.kr

◇ '내 땅이니 내놔'…특별조치법에 다시 뺏긴 땅

아침에 집을 나서 밤늦도록 산을 깎아 논밭을 만들어 농부다운 삶을 영위하게 된 이주민들은 1979년 정부의 대대적인 '민북지구 취락구조 개선사업' 속에 '정착민'으로서 살아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안정된 삶도 잠시, '토지 분쟁'이 불거졌다.

주민들은 정부를 믿고 전후 황무지를 비옥한 농토로 개간했지만, 땅 주인을 자처하는 이들이 나타나 토지를 내놓으라는 소송을 벌였기 때문이다.

정부는 1982년 말 '수복지역 소유자 미복구 토지의 복구 등록과 보존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라 지주가 보증인을 3명 이상 내세우면 소유권 보존등기를 해줬다.

이 특별조치법 덕분에 마현1리 주민들은 개간한 농지 중 70%가량을 잃고 다수가 '소작농'이 됐다.

이들은 주인으로부터 땅을 다시 사들이거나 빌려 농사를 지을 수밖에 없었다. 피나는 노력이 다시 빚으로 돌아오는 사태가 벌어진 것이다.

마현1리 현대식 시설재배 농가(철원=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58년 전 사라호 태풍으로 삶의 터전을 잃고 울진을 떠나 철원 근남면 마현1리에 정착한 이주민들은 황무지를 일궈 지역에서 손꼽히는 부농 마을로 키워냈다. 2018.5.3
yangdoo@yna.co.kr

◇ '파프리카'로 이룬 대박…고령화로 대 잇기 고민

수재민에서 이주민으로, 다시 소작농으로 향하는 굴곡진 삶을 겪었지만, 58여년이 지난 지금 마현1리 주민들은 철원에서 내로라하는 부농으로 꼽힌다.

십수 년 전부터 시작한 파프리카 농사가 말 그대로 대박을 냈기 때문이다.

이상경(58) 마현1리장은 "7월∼11월 사이 생산되는 전국 파프리카의 3분의 1이 철원에서 나오는데, 그중 3분의 1을 마현리가 차지하고 있다"며 "대성산과 적근산 사이로 흐르는 청정수가 작물 품질을 뛰어나게 한다"고 자랑했다.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는 이곳 파프리카가 큰 일교차로 과실이 단단해 저장성이 좋고 색깔이 선명한데다 비무장지대 인근의 청정함을 더해 최상품 가격을 받고 있다.

일부 주민은 함께 영농법인을 세워 2017년 한 해 동안 파프리카 300t을 일본으로 수출해 9억원 이상 매출을 올리기도 했다.

현재 마현1리는 98농가가 190㏊ 규모로 농사를 짓고 있다. 이 중 90% 이상이 파프리카를 재배 중이다.

이주 1세대가 황무지를 옥토로 일구고, 2세대가 파프리카를 심어 부농의 꿈을 이뤘다. 하지만 이를 이어받을 다음 세대를 찾지 못하고 있다.

2000년대 초반부터 마을에는 빈집이 점차 늘어 150여명이었던 이 마을 마현초등학교는 학생 수가 점차 줄어들더니 급기야 2007년 문을 닫았다.

마을에 갓난아기 울음소리도 뚝 그쳤다.

22년 전 926명까지 모여 살던 마을에는 현재 356명이 거주하며, 이 중 65세 이상이 102명이나 된다. 마을 안 젊은이는 대부분 농사일을 하러 온 외국인 노동자들이다.

한 주민은 "요즘 여자들은 시골에 시집오라고 하면 질색을 한다"며 "요즘은 기계로 일해 밭에 나오지 않아도 된다는 말을 믿지 않는다"고 안타까워했다.

마현1리 마을의 입주기념비[연합뉴스 자료사진]

◇ "그대들은 알아야 한다"…비석에 새긴 자부심

마을 어귀에 들어서면 성인 키를 훌쩍 넘는 높이의 비석이 있다.

1989년, 마현1리 청년회가 개척 1세대의 노고를 기리고자 세운 입주기념비로 그 가운데 적힌 비문 일부를 옮겨본다.

"그대들은 알아야 한다! 조국 강산의 가장 중심된 이 농토가 누구의 피땀으로 가꾸어 졌는가를…고달픈 천막생활과 허기진 배를 주리며, 피땀으로 얼룩진 괭이와 호미로 6·25 동란 이후 버려진 황무지를 옥토로 가꾼 개척정신의 빛나는 업적을 우리는 알아야 한다."

태풍에 떠밀리듯 고향을 떠나 황무지를 옥토로 일군 이주민의 삶.

숱한 고생의 흔적은 촌로의 휘어진 손가락 끝 굳은살에, 굽은 등에 고스란히 남았다. 휴전선 마을, 마현1리 사람들은 이를 자부심으로 여기며 오늘을 살아간다.

마현 청년회가 새긴 비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yangd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