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따라 멋따라] 우버? 아니 그랩…차량공유 서비스로 여행하기

(치앙마이·코타키나발루=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이제 동남아 웬만한 곳은 그랩과 같은 차량공유 앱만 깔면 교통문제로 고생할 필요가 없습니다.

아래는 그랩(Grab)과 우버(Uber), 2개의 강력한 차량공유 관련 서비스를 무기로 동남아 도시 두 곳을 여행한 간략한 경험담입니다.

이런! 한두 달 사이 그랩의 기세에 눌린 우버가 동남아 지역 서비스를 포기한다고 발표하는 일도 벌어졌군요.

묵혀놓으면 바로 구문이 되어버리는 게 요즘의 현실입니다.

우버나 그랩 등 차량호출 서비스가 없이 택시만 가지고 있는 우리나라 사람으로서는 이런 뉴스가 어쩌면 부러울 수밖에 없습니다. 차량공유 관련 서비스 규제가 안 풀린 나라는 G20 국가 가운데 우리나라와 일본 정도입니다.

동남아에서 개별여행자들이 한국을 온다면 적잖이 놀랄 것 같습니다.

그러면 간단하게 동남아 여행자들도 전부 이용한다는 그랩이나 우버에 대한 한국 촌놈의 사용기가 나갑니다. 또다시 구시렁대 봅니다. '어쩌다 우리가 이렇게 촌놈이 되고 만겨?'

◇ 치앙마이에서 그랩을 만나다

프로모션으로 0밧으로 처음 이용한 그랩

얼마전 '한 달 살기'가 열병처럼 번져나가는 치앙마이에서 어슬렁거리던 필자는 요즘 핫하다는 님만해민 지역에서 열리는 파티에 참석했습니다. 이곳에서 그랩에 대한 홍보 활동을 펼치고 있던 한무리의 대학생을 만나고야 맙니다.

처음 접해보는 것에 대한 두려움은 자연스러운 듯합니다. 망설이고 있었는데 "첫 이용 시 무료 이용 코드를 준다"는 말에 혹해서 현장에서 즉시 그랩 앱을 다운로드 받습니다.

그러나 치앙마이 모바일 데이터 속도가 아주 느리네요. 앱 하나 다운받는 데 거의 5분이 넘게 걸려 겨우 다운로드를 마치고 등록을 했습니다. 페이스북 아이디로 가입은 무척이나 쉽네요.

일단 페스티벌이 열리던 님만해민 지역에서 제가 묵고 있던 구시가지쪽의 중저가 호텔인 핑비먼 호텔까지 콜을 했습니다. 순식간에 그랩이 도착하네요. 운전사를 만나기까지는 5분 정도 걸린 듯합니다.

프로모션을 뜻하는 'Promo'요금으로 무료로 호텔로 향합니다. 물어보니 그랩 운전사는 투잡을 뛴다고 합니다.

기분이 무척이나 좋았습니다. 앱에는 0밧으로 표시가 되네요. 그래서 별 5개를 줬습니다.

그랩을 이용해도 눈앞에서 취소를 당한 경우.(성연재 기자)

◇ 코타키나발루에서 다시 만난 그랩

며칠 후 코타키나발루를 방문했습니다. 인터넷을 검색하니 공항에서부터 그랩을 이용했다는 글이 보입니다.

치앙마이에서 인상이 좋았기 때문에 다시 그랩을 불러봅니다.

그러나 금세 온다는 그랩 차량은 보이지 않습니다.

어찌 된 일인가 하고 자세히 보니 그랩 운전사는 게이트 1에서 기다리고 있다는 메시지가 와 있네요.

전 게이트 2에서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공항처럼 복잡한 곳에서는 차라리 그냥 택시를 타는 것이 낫겠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런데 바가지를 쓴다고 하네요.

코타키나발루에서도 그랩을 원 없이 탔습니다.

시쳇말로 '3보 이상 승차'라는 말처럼 웬만한 곳은 전부 그랩을 이용했습니다.

우버 등을 이용할 때 운이 좋으면 최고급 서비스를 받을 수도 있다.(성연재 기자)

◇ 우버와 그랩 무엇이 다른가?·기자가 겪은 우버 사기

가장 큰 차이는 우버의 경우 신용카드를 등록해야 이용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물론 편리하기도 합니다. 내리면서 거스름돈을 주고받을 필요도 없습니다. 그러나 운전사의 일방적인 취소 등에 대한 대비가 불완전합니다.

그랩은 신용카드 등록이 필요 없습니다. 앱에 나타난 요금을 현장에서 운전사에게 지불하면 끝입니다.

그리고 우버보다 그랩이 살짝 더 저렴합니다.

코타키나발루나 치앙마이 두 지역 사람들 사이에서 우버에 대한 평은 좋지 않습니다.

우버의 경우 운전사로부터 일방적인 취소를 당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치앙마이 구시가지에서 님만해민으로 가기 위해 우버를 불렀습니다. 차가 배정된 지 몇 분 후 갑자기 차량이 취소됐습니다. 운전사가 취소를 눌러버린 겁니다. 취소수수료는 고스란히 이용자 몫이 됩니다.

우버 사용자에게는 흔한 일입니다. 이 경우 수수료가 빠져나갑니다. 한화로 1천 원 가량밖에 안 됐지만 억울했습니다.

그러나 어쩔 수 없습니다.

◇ 그랩은 문제 없나?

그렇지 않습니다. 역시 어떤 시스템도 사람이 문제입니다.

코타키나발루에서 그랩을 이용할 때였습니다. 마고 타임스 스퀘어 쇼핑몰 앞에서 그랩을 불렀습니다.

그런데 제가 불렀던 차량이 저를 슬쩍 보고 지나칩니다.

체코 프라하에서 우버를 사용하는 여성(성연재 기자)

번호도 맞고 차량도 앱에 나온 그 차량이 맞는데 지나치면서 바로 운전사가 취소를 누릅니다. 한참 기다렸는데 이런 식으로 무시당하면 기분이 아주 좋지 않습니다. 눈뜨고 코 베인 꼴입니다.

다시 다른 차량을 불러서 호텔로 올 수 있었습니다. 역시 그랩도 어쩔 수가 없다고 하는 것을 느낀 순간이었습니다.

◇ 동남아에서 그랩 독점할까?

눈앞에서 외면을 당하자 그랩도 역시 문제가 될 수 있다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습니다.

사실 우버를 집어삼키자 동남아시아 차량호출 시장을 양분해 온 그랩과 우버의 지역 서비스 통합에 지역 국가들이 잇따라 제동을 걸고 있기도 합니다. 사실상 독점 체제가 구축돼 요금 인상 등 부작용이 심각할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죠.

필리핀 공정경쟁 감독기구인 경쟁위원회(PCC)는 그랩에 우버의 동남아 사업 인수작업을 중단하라고 명령하고, 손 뗀다고 발표한 우버에 서비스를 계속하라고 명령했습니다.

싱가포르 경쟁위원회(CCS)도 그랩과 우버에 독자적으로 적용해온 서비스 요금 정책 등을 그대로 유지하라는 임시 조처를 내렸고, 베트남 산업무역부도 양사의 서비스 통합이 경쟁법에 저촉되는지 살피기 위해 그랩에 관련 서류 제출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어찌 될지 모르겠지만, 독점은 좋아 보이지 않아 보입니다. 더욱이 몇 번 딱지를 맞아보니 그런 느낌이 더 강하게 듭니다.

'근데 우리나라는 왜 택시만 독점하고 있는겨? 구시렁구시렁'

◇ 동남아에서 차량호출 서비스 이용 시 주의점

복잡한 곳에서는 어쩌면 택시가 나을 수 있습니다. 일반승용차로 영업하기 때문에 어떤 승용차가 나를 태우러 온 차량인지 알기가 힘듭니다. 특히 공항이나 시장, 쇼핑센터 등에서는 주의가 요구됩니다.

호텔 등 안정된 장소에서 콜을 부를 경우가 가장 이용이 편리합니다.

polpor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