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서 보코하람 공격에 군인 최소 30명 사망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보코하람이 지난달 31일 나이지리아 군기지를 공격해 최소 30명의 군인이 사망했다고 AFP통신이 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니제르와 국경을 접한 나이지리아 북동부 보르노 주(州)에 있는 자리 마을에서 전날 중화기로 무장한 보코하람 대원 수십 명이 군기지를 공격해 이 같은 인명피해가 발생했다고 현지 군 소식통이 전했다.

군 소식통은 "중화기를 든 수십 명이 오후 4시께 트럭을 타고 들이닥쳐 군인들이 1시간여에 걸쳐 전투를 벌였다"면서 "우리는 최소 30명의 장병을 잃었다"라고 밝혔다.

나이지리아군은 이날 성명을 내고 전날 오후 군 병력이 자리 마을에서 보코하람을 성공적으로 물리쳤다고 밝혔으나 군의 피해 상황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보코하람은 최근 몇 달간 나이지리아 군기지에 대한 공격을 부쩍 강화하고 나서 보코하람이 패퇴했다는 군의 공식 발표를 무색하게 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보코하람이 인근 가룬다 마을을 공격해 나이지리아 군인 17명이 숨지고 14명이 다쳤다.

나이지리아군은 종종 보코하람과의 전투에서 군의 피해 내용에 대한 보도를 반박하거나 피해 규모를 축소해 왔다.

지난 7월 14일에는 인근 요베주의 질리 군기지가 보코하람의 공격을 받아 수십 명의 사상자와 행방불명자가 발생했지만, 당시 군은' 전력을 가다듬어 이들 반군을 물리쳤다'고만 발표했다.

보코하람은 지난달 30일에도 차드 호 인근 아르제 타운의 군 캠프에 박격포 공격을 감행, 수 명의 나이지리아 군인이 사망했다고 주장했으나 군의 공식 발표는 없었다.

지난 9년간 이어진 보코하람의 공격으로 북동부 지방을 중심으로 나이지리아에선 2만여 명이 사망하고 260만 명이 피란길에 올랐다.

보코하람은 인근국 차드와 니제르에서도 군인과 민간인을 겨냥한 공격을 감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진나이지리아 북동부 보르노 주(州)에 있는 난민캠프의 모습[AFP=연합뉴스]

airtech-keny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