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보고관 "페북 테러 정의 광범위…검열에 악용 우려"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페이스북이 테러의 정의를 지나치게 넓게 해석해 검열과 임의적인 접근 거부 등 위험을 낳고 있다고 유엔 특별보고관이 3일(현지시간) 지적했다.

피오누알라 니 알른 유엔 대테러 인권보호 특별보고관은 성명에서 페이스북이 테러리스트를 차단하려는 방식에 대해 우려를 전하는 서신을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에게 보냈다고 밝혔다.

니 알른 보고관은 "광범위하고 부정확한 정의를 페이스북 접근과 사용의 규제수단으로 삼는다면 페이스북 이용에서 차별과 지나친 검열, 자의적 접근 거부 등이 뒤따를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사진페이스북 [AP=연합뉴스]

그는 페이스북이 어떤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폭력을 사용하는 모든 비정부그룹을 테러리스트와 동일시한다고 비판했다.

페이스북은 테러리스트의 페북 사용을 차단하면서, 이들의 접근을 막는 기술과 콘텐츠 감독 인력도 확대하고 있다.

니 알른 보고관은 "테러를 폭넓게 규정한 것은 정부에 동의하지 않는 집단을 규제하고 싶어하는 많은 정부를 고려할 때 우려할만한 일이다"라며 "그러한 정의는 국제법을 준수하는 비정부 무장단체를 테러조직으로 만들어버린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페이스북에서 어떤 단체의 조직원으로 규정된 사람이 페이스북의 규정에 반론을 제기할만한 기회를 보장받는지도 의심스럽다고 덧붙였다.

minor@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