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를 춤추게 하리" 英밴드 프란츠 퍼디난드 11월 내한

영국 밴드 프란츠 퍼디난드[라이브네이션코리아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영국 밴드 프란츠 퍼디난드(Franz Ferdinand)가 오는 11월 25일 오후 6시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내한공연을 펼친다.

5일 공연기획사 라이브네이션코리아에 따르면 2000년대 포스트 펑크 리바이벌 장르를 대표하는 프란츠 퍼디난드는 '소녀들을 춤추게 하는 음악을 만들겠다'는 포부처럼 유쾌한 음악을 만드는 밴드다.

2004년 발표한 히트 싱글 '테이크 미 아웃'(Take me out)은 이들에게 브릿어워즈와 머큐리음악상 등에서 숱한 트로피를 안겨줬고, 2005년 발표한 두 번째 앨범 '유 쿠드 해브 잇 소 머치 베터'(You could have it so much better)로는 영국 앨범차트 1위를 차지했다.

그의 내한은 2006년 인천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과 2013년 단독 콘서트 이후 이번이 세 번째다.

라이브네이션코리아는 "5년 만의 내한이자 정규 5집 발매 이후 처음으로 진행하는 공연인 만큼 특별한 무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공연 티켓은 오는 12일 정오부터 예스24에서 예매할 수 있다.

스탠딩과 좌석 모두 7만7천원.

☎1544-6399

프란츠 퍼디난드 내한공연 포스터[라이브네이션코리아 제공]

clap@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