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둥닷컴 CEO 성 추문에 주가폭락…美 투자자들 집단소송 채비

피해 여성, 미네소타대학 재학생으로 알려져
"1급 성범죄 유죄 판결받으면 최고 30년형 처할 수 있어"

중국 징둥닷컴 류창둥 회장신화통신=연합뉴스 자료 사진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 2위 전자상거래업체인 징둥닷컴 류창둥(劉强東·44) 회장의 성 추문으로 주가가 폭락하자 미국 주주들이 집단소송을 준비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6일 보도했다.

5일(현지시간) 나스닥 시장에 상장된 JD닷컴의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10.6% 급락한 26.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류 회장의 연행 사실이 알려진 지난달 31일 이후 2거래일 동안 16% 폭락한 것이다.

출장차 미국을 방문한 류 회장은 지난달 31일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부적절한 성적 행동'을 했다는 혐의로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가 이튿날 풀려났지만, 구체적인 혐의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20대 초반 유통업에 뛰어든 류 회장은 중국의 대표적인 스타 경영인으로, 2016년 중국 부호 순위 16위를 기록한 바 있다.

류 회장이 2004년 창업한 JD닷컴은 2014년 미국 나스닥에 상장했으며, 류 회장이 의결권 79.5%를 보유하고 있다.

SCMP에 따르면 로젠, 샬, 포메란츠 등 미국 법률회사 3곳은 주주 집단소송을 위해 JD닷컴이 류 회장의 체포 사실을 은폐했거나 사실과 다른 정보를 제공했는지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징둥닷컴 측은 사건 발생 후 성명을 내고 "류 회장은 출장 중에 근거 없는 혐의로 체포됐으며, 현지 경찰의 조사 결과 어떠한 혐의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들 법률회사 3곳은 지난달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의 신흥 강자 '핀둬둬'가 가짜 상품을 판매한다는 언론 보도로 주가가 폭락했을 때 주주 집단소송을 제기한 법률회사이기도 하다.

징둥닷컴 [징둥닷컴 홈페이지 캡처]

한편 홍콩 빈과일보는 '북미유학생일보'를 인용해 류 회장이 지난주 미네소타대학 칼슨 스쿨 경영학 박사과정을 위해 미네소타를 방문했으며, 피해 여성은 이 대학에 재학 중인 중국계 여학생이라고 전했다.

북미유학생일보에 따르면 이 여학생은 칼슨 스쿨 간부의 거듭된 권유로 사건 당일 저녁 미니애폴리스 시내 식당에 마련된 술자리에 참석했으며, 이 자리에는 이 여학생의 친구도 합류했다.

술자리에서 이 여학생은 류 회장의 옆에 앉아 많은 술을 마셔야 했으며, 술자리가 끝난 후 류 회장은 자신이 묵는 호텔로 가자는 제안을 했다.

이 여학생이 이를 거절하자 류 회장은 그녀의 집에 데려다줬으며, 함께 집에 들어갔다.

당시 이를 목격한 이웃 주민은 두 사람이 문 앞에 함께 있었으나, 여학생의 반항 여부는 판단하기 힘들다고 전했다.

이후 이 여학생은 새벽 2시께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류 회장을 집에 보내고 싶다"고 말했고, 현장에 도착한 친구는 사태가 엄중하다고 생각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 여학생은 처음에는 "일을 크게 만들고 싶지 않다"며 류 회장을 만나 사과를 받고 싶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미네소타 주법에 따르면 류 회장이 혐의를 적용받는 1급 성범죄로 유죄 판결을 받으면 최고 30년의 징역형 등에 처할 수 있다고 이들 매체는 전했다.

ssah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