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신시내티 중심가서 무차별 총격…용의자 포함 4명 사망(종합)

시민들 도망치며 도심 아수라장…시장 "무고한 시민 향해 총 쏴"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도심의 한 은행 건물에서 6일(현지시간) 무장한 총격범이 총기를 난사해 시민 3명이 숨졌다. 총격범도 현장에서 사망했다.

미 신시내티 총격 사건이 일어난 은행 건물 입구 [AP=연합뉴스]

AP통신에 따르면 총격 사건은 미 동부시간 이날 오전 9시 10분께 신시내티 시내의 30층 짜리 피프스 서드(Fifth Third) 은행 건물 앞에서 발생했다.

괴한이 은행 빌딩 앞 짐 싣는 구역에서 총을 쐈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총성이 여러 번 울리자 겁에 질린 시민들이 건물 앞 파운틴 광장 쪽으로 몰리면서 도심이 한순간 아수라장이 됐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누군가 '총격범이다'라고 고함을 지르자 인도에 있던 시민들이 놀라 달아났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총격 사건이 난 건물은 은행 외에 유명 아이스크림 가게와 페이스트리, 샌드위치 가게 등이 몰려 있어 유동 인구가 많은 곳이다.

총격 직후 경찰은 건물 인근 지역을 봉쇄했다.

美 신시내티 중심가서 무차별 총격…용의자 포함 4명 사망(신시내티<미 오하이오주> AP/신시내티 인콰이어러=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오전 9시 10분께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시내 30층 짜리 피프스 서드(Fifth Third) 은행 건물 앞에서 무장한 총격범이 총기를 난사해 시민 3명이 숨졌다.
총격범도 현장에서 사망했다. 사진은 이날 통행이 봉쇄된 총격 현장 주변의 모습. bulls@yna.co.kr

신시내티 경찰국 엘리엇 아이작 국장은 "총격범이 은행 건물 로비에 들어가 경찰관들과 총격전을 벌였다. 총격범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는지, 경찰관의 총에 맞아 숨졌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은행 건물에서 일하는 한 목격자는 "입구에 서 있었는데 로비에서 여러 발의 총성이 들렸다"면서 "뒤를 돌아봤는데 총격범이 총을 쏘고, 또 쐈다"고 말했다.

총격범의 신원이나 범행 동기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아이작 국장은 "매우 무서운 상황이었다. 현재 조사 초기 단계"라고 말했다.

총에 맞은 시민 3명 중 한 명은 현장에서 사망하고 두 명은 신시내티대학 메디컬센터에 옮겼으나 숨졌다.

존 크레인리 신시내티 시장은 "용의자가 무고한 시민을 겨냥해 총을 쏜 것 같다. 상황이 더 나빠질 수 있었지만 경찰이 초동 대처에 성공해 더 큰 희생을 막았다"고 말했다.

은행 건물 앞 파운틴 광장은 평소 음악회 등 행사가 많이 열리고 푸드트럭이 많아 시민들이 즐겨 찾는 곳이다.

신시내티 총격 사건 현장 둘러보는 경찰관들 [AP=연합뉴스]

oakchu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