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약 우리가 예전에 만났다면 벌써 깨졌을 거예요"

9일 양재천서 공연하는 '서초컬처클럽' 남궁옥분·민해경·김승현
"수시로 만나 마음 터놓고 지내는 서초동 동네친구들…가족 같아요"

남궁옥분-김승현-민해경 '양재천 연인의 거리 콘서트'서 무대오른다(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가수 남궁옥분(왼쪽부터), 방송인 김승현, 가수 민해경이 지난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동의 한 카페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오는 9일 오후 7시 양재천 수변무대(영동1교~2교 사이)에서 열리는 '양재천 연인의 거리 콘서트'에는 서초구에서 30년 이상 거주한 서초구 홍보대사이자 서초컬처클럽(SCC)인 가수 민해경·혜은이·남궁옥분·권인하가 출연하고, MC 김승현이 사회를 맡는다. 2018.9.8
ryousanta@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만약 우리가 예전에 만났다면 벌써 이 모임은 깨졌을 거예요. 왜냐. 그때는 서로 잘났거든.(웃음) 그런데 우리는 지난 3년간 수없이 만나 얘기를 나누면서 너무나 끈끈한 관계가 됐어요. 다들 희생과 배려를 해요. 9명이 모두가 똑같은 마음, 좋은 마음으로 뭉쳤어요." (남궁옥분)

"예전에는 다들 바쁘고 치열하게 살았으니 그때는 무슨 모임을 하려고 해도 항상 서로 미묘한 게 있어서 잘 안됐어요. 다들 자기 자신을 다 오픈하지 못했고 그렇게 조금씩 가리고 감추는 것들이 있으니 모임이 지속될 수가 없지요. 저도 그랬고요. 그런데 이렇게 나이 들어서 만나니까 다들 배려하고 양보해요. 한번 모이면 시간이 어떻게 가는지 모를 정도로 너무 재미있어요."(민해경)

'동네 친구'는 편하다. 한동네에 사니 만나고 헤어지는 데 부담이 없고, '번개'도 수시로 할 수 있다. 물론 마음이 맞아야 한다.

2016년 결성된 '서초컬처클럽'이 3년째 '절찬리'에 운영되고 있다. 멤버는 가수 윤형주, 김세환, 혜은이, 남궁옥분, 민해경, 권인하, 유열, MC 김승현, 성악가 김성일. 모두 서초구에 10~40년간 사는 문화예술인이다.

포즈 취하는 남궁옥분-김승현-민해경

지난 6일 서초구의 한 빵집에서 만난 김승현, 남궁옥분, 민해경은 얼핏 봐도 허물없이 편하게 지내는 사이임을 알 수 있었다. 1970~90년대를 주름잡았던 청춘스타들이 이제는 50~60대가 돼 서초동 골목골목에서 수시로 만나 우정을 나누고 있다는 것 자체가 정겹고 따뜻해 보였다.

이들 '동네 친구'들은 공연도 하고 기부도 한다. 2016년 한전아트센터에서 문화소외계층을 위해 무료공연을 했고, 2017년 서초문화예술회관에서 펼친 공연의 수익금 1천500만원을 소년소녀가장을 위해 기부했다.

서초구민으로서 지역사회에 봉사도 한다. 지난해 '서리풀페스티벌'의 일환으로 양재천 수변무대에서 열린 '양재천 연인의 거리 콘서트'가 바로 이들이 꾸민 것이다. 야외 콘서트 음향 조건상 1천500명이 적정한 공간에 3천명 가까운 인파가 몰려들었고, 1시간30분 예정했던 공연이 쏟아지는 '앙코르'에 2시간30분이나 이어졌다.

2017년 '양재천 연인의 거리 콘서트'에서 노래 부르는 남궁옥분

8일 개막한 '2018 서리풀페스티벌'에서도 단연 '양재천 연인의 거리 콘서트'가 기대를 모은다. 9일 오후 7시 양재천 수변무대에서 열리는 콘서트에는 김승현, 민해경, 혜은이, 남궁옥분, 권인하가 무대에 올라 주옥 같은 히트곡들을 선사한다.

"작년에는 통기타 감성으로 콘서트를 꾸몄다면, 올해는 '동네친구들, 그리움, 설렘, 그리고 추억여행'을 주제로 잡았어요. 요즘 다들 너무 힘드니까 어깨를 들썩들썩 거리게 할 흥겨운 무대를 선사하려고 합니다. 일단 가수 네명이 4곡씩 부르기로 했는데, 앙코르가 이어지면 어떻게 될지 모르겠어요. 작년에 사람들이 엄청 몰려들어 깜짝 놀랐는데, 올해는 민해경이 가세했으니 더 난리가 날 것 같아요. '보고 싶은 얼굴'로 시작하는데 얼마나 신나겠어요.(웃음)"(김승현)

김승현과 남궁옥분은 서초컬처클럽이 활발히 운영되는 1등 공신으로 민해경을 꼽았다.

"늦게 배운 도둑질이 무섭다고 서초컬처클럽의 가장 놀라운 수확이 민해경이에요. 해경이의 열정에 다들 모임에 나와요. 대부분 해경이가 까칠하고 차갑다고 생각하는데 정말 정 많고 여리고 따뜻해요."(남궁옥분)

"해경이가 연락책이죠. 매번 다 연락하고 만날 장소도 다 섭외하니 그 덕에 다들 자주 만나고 더 끈끈해지죠. 해경이가 저녁에 일찍 자는데, 우리 만날 때는 저녁 잠을 포기하고 나와요."(김승현)

"제가 원래 연락같은 거 절대 안하는데, 이 모임에서는 제가 막내라 어쩔 수 없어요.(웃음) 제가 평소 오후 8시30분이면 자고 새벽에 일어나는 새벽형 인간이라 저녁 모임을 일절 안하는데 서초컬처클럽은 예외예요. 모임이 너무 즐겁거든요. 만나면 저는 언니, 오빠들 말에 웃느라고 정신없어요."(민해경)

남궁옥분-김승현-민해경 '양재천 연인의 거리 콘서트'서 무대오른다

연락책이 민해경이라면, 이 모임의 중심축은 남궁옥분과 김승현이다. 둘은 1982년부터 가수와 작사가로 인연을 맺어 36년째 절친으로 지내고 있다. 남궁옥분의 히트곡 '나의 사랑 그대 곁으로'를 작사한 이가 바로 베테랑 MC 김승현이다.

"해군 복무 중일 때 작사했는데 대박이 났죠. 그 인연에 더해 동네 친구까지 되면서 식구 같은 사이가 됐죠. 옥분이랑 전화통화를 1시간씩 하기도 해요.(웃음)"(김승현)

"대한민국에서 유일하게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이 저랑 99% 같은 사람이 김승현이에요. 서로에 대한 깊은 신뢰가 있어서 어떤 상황이 벌어져도 서로의 마음을 알아주는 친구죠."(남궁옥분)

9일 콘서트는 이러한 이들의 우정이 더더욱 빛을 발하는 자리다. 마음이 통하는 친구들끼리 함께 무대에 올라 공연하니 최상의 하모니가 빚어질 수밖에 없다.

"어쩌면 서로 비슷한 사람들끼리 만났다면 충돌할 수도 있었을 것 같아요. 그런데 우리는 다 다른 색깔이고 나이가 들어서 만나서인지 깊이있는 속얘기도 털어놓으면서 마음을 나누고 있어요. 그러니 콘서트를 함께 하면 서로 다른 빛깔이 어우러질 때의 뿌듯함을 느껴요."(남궁옥분)

"이번 콘서트 정말 너무 기대돼요. 제가 딴 데서는 앙코르에 잘 응하지 않는데 이번에는 꼭 응해야 할 것 같아요.(웃음)"(민해경)

"공연이 끝날 때까지 으쌰 으쌰 하는 분위기를 끌어가려고 해요. 그렇게 즐겁게 콘서트를 마치고 나면 신나게 뒤풀이도 하려고요. 벌써 예약해뒀어요.(웃음)"(김승현)

2016년 한전아트센터에서 서초컬처클럽이 문화소외계층을 위해 무료 공연하는 모습왼쪽부터 권인하, 민해경, 남궁옥분, 유열, 혜은이, 김세환, 김성일, 윤형주, 김승현

prett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