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리트레아 외교, 지부티 방문…북동아프리카에 화해 무드

에티오피아·에리트레아·소말리아·지부티 4국 평화협력 시대 도래


에티오피아·에리트레아·소말리아·지부티 4국 평화협력 시대 도래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최근 에티오피아 및 소말리아와 관계를 개선한 에리트레아가 이웃 나라 지부티와 화해에 나서 북동 아프리카 지역에 평화 무드가 한층 더 조성되고 있다.

지부티 정부는 6일(현지시간) 에리트레아 외교장관이 자국을 방문해 양국 관계에 새로운 시대가 열렸다고 반긴 것으로 AFP가 보도했다.

소위 '아프리카의 뿔'(Horn of Africa) 지역에 있는 이들 두 국가는 국경 지역인 두메이라를 두고 대립하다 지난 2008년 충돌했으며 2010년 카타르의 중재로 평화협정을 맺었지만, 긴장 관계를 유지해 왔다.

마하무드 알리 유수프 지부티 외교·국제협력장관은 오스만 살레 에리트레아 외교장관이 "양국 관계에 있어 새로운 시대를 열기 위해" 방문했다며 "이제 평화를 이야기할 때"라고 반겼다.

이와 관련, 에티오피아 국영 언론매체는 이날 살레 장관이 소말리아의 아흐메드 이세 아와드 외교장관, 에티오피아의 워크네 게베예후 외교장관과 함께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의 방문은 소말리아, 에리트레아 양국 대통령과 게베예후 장관이 에리트레아 수도 아스마라에서 회동한 이튿날 이루어졌다.

앞서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는 지난 7월 20여 년간 이어온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평화협정을 맺었다.

지부티 유수프 장관은 "긴장 분위기가 풀어지고 있으며, 평화와 안정이 지역 통합으로 이어질 것으로 본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그러면서 "오늘 우리가 지부티 국민과 에리트레아 국민, 그리고 이 지역 모든 이에게 전하는 메시지는 아프리카의 뿔 지역이 평화로 나아가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부티 정부의 나기브 알리 타허 대변인은 양국이 관계 중단에도 외교 공관은 서로 유지해 왔다고 밝혔다.

한편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는 지난 7월 항공노선을 재개하고 외교 공관을 개설하는 한편 교역을 재개했다.

같은 달, 에리트레아와 소말리아는 에리트레아가 소말리아 이슬람 극단주의 반군단체를 지원한다는 이유로 이어진 10년 이상의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외교관계를 수립했다.

에티오피아·에리트레아, 20년 국경분쟁 끝내고 종전선언(아스마라 로이터=연합뉴스) 아비 아흐메드 에티오피아 총리(왼쪽 뒷모습)와 이사이아스 아페웨르키 에리트레아 대통령이 지난 7월 9일 에리트레아의 수도 아스마라에서 종전 선언문에 서명한 뒤 포옹하며 활짝 웃고 있다. (소셜 미디어 사진 캡처)

airtech-keny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