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잔수, 김정은에 시진핑 친서 전달…'북중우호 강조'(종합2보)

시진핑 "북중 관계 유지·발전은 확고부동한 방침"
리잔수 "중국, 한반도 비핵화 목표 견지…건설적 역할할 것"
김정은 "북미, 한반도 문제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 함께 추진 원해"

북한 9·9절 열병식 주석단에 김 위원장과 함께한 리잔수 중국 전인대 상무위원장[중국중앙방송 화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이 9일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친서를 전달했다고 중국중앙(CC)TV가 보도했다.

9일 중국CCTV에 따르면 리 상무위원장은 북한 70주년 정권수립일(9·9절)을 맞아 전날 시 주석의 특별대표 자격으로 방북했으며, 이날 김 위원장에게 북중 우호를 강조하는 시 주석의 친서를 전달했다.

시 주석은 친서에서 "북한의 정권수립 70주년 동안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 위원장의 강한 영도 아래 북한 인민들이 사회주의 건설 사업을 꾸준히 추진해 큰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시 주석은 "김정은 위원장이 북한의 당과 인민들을 이끌며 새로운 전략 노선을 전면적으로 실행하고 있고 경제 발전과 민생 개선에 주력하고 있다"면서 "사회주의 건설의 각 분야에서 새로운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중 관계를 잘 유지하고 발전시켜나가는 것은 중국 당과 정부의 확고부동한 방침"이라면서 "올해 들어 김정은 위원장과 세 차례 회담을 통해 북중 관계 발전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친서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북중 관계를 강화하고 양측의 공동인식을 잘 실천하며 북중 관계를 더욱 빨리 발전시킬 원한다"고 언급했다.

김정은 위원장을 만난 리 상무위원장은 중국의 한반도 비핵화 입장을 표명하면서 향후 한반도 문제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난 리잔수 중국 전인대 상무위원장[중국중앙방송 화면 캡처]

리 상무위원장은 김 위원장에게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 목표, 한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을 견지한다"면서 "우리는 북한의 적극적인 노력에 매우 감사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미 양측이 정상회담의 공동인식을 실행하고 평화와 대화의 좋은 추세를 지키길 바란다"면서 "중국은 유관국들과 함께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발휘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올해는 북중 관계에 매우 중요한 역사적인 의미가 있다"면서 "시 주석과 김 위원장의 세 차례 회담은 북중 관계를 새로운 장으로 끌어올렸다"고 찬사를 보냈다.

리 상무위원장은 "이번 방문을 통해 시 주석과 김 위원장이 달성한 공동인식을 실천하고 양국 고위급 간 전략적인 소통을 강화해 북중 관계의 더욱 더 아름다운 미래를 만들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은 시 주석이 친서를 보낸 데 감사를 표하면서 리 상무위원장이 시 주석의 특별대표로 방북한 것은 시 주석 및 중국 당·정부의 우호를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북중 전통 우의는 양국 원로세대 지도자들이 남겨준 소중한 자산이며 국제정세가 어떻게 변하더라도 나와 북한 당·정부는 북중 우의를 굳건히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현재 북한은 경제발전에 집중하는 전략노선을 실행 중이며 중국의 경제발전 경험을 배우고 양국 각 분야의 교류와 협력을 확대하길 바란다"면서 "북한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의 공동 인식을 견지하며 이를 위한 조처를 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미국도 이에 상응하는 행동을 보이고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를 함께 추진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president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