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해외 탄소배출권 확보 사업 첫 성과

캄보디아 온실가스 감축 시범사업, 국제공인기구에 등록

캄보디아 REDD+ 시범사업 개요 및 등록 현황 [산림청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산림청은 최근 캄보디아에서 이행 중인 산림 분야 온실가스 감축(REDD+) 시범사업을 국제공인기구(VCS)에 등록해 해외 탄소배출권을 확보하기 위한 기반을 구축했다고 12일 밝혔다.

REDD+ 시범사업은 농지 개간, 땔감, 불법 벌채, 산불 등으로 산림이 파괴되면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한 활동이다.

산림청은 2014년부터 글로벌 설계업체와 제휴해 사업설계서를 작성하고 검증받는 과정에서 REDD+ 설계와 이행을 위한 지식과 기술력을 습득했다.

이를 기반으로 이번에 성공적으로 등록을 마치면서 사업설계서의 품질을 공인받았다.

사업설계서는 사업지 내 산림, 공동체, 종 다양성에 대한 정보 분석뿐 아니라 산림 파괴의 원인과 해결 방법, 산림 보전으로 얻게 되는 예상감축량, 모니터링에 필요한 지표 등에 대한 기술적인 내용을 포함하는 종합적 기술서다.

사업설계서의 VCS 등록은 탄소배출권 확보를 위한 첫 번째 과정을 마친 것을 의미한다.

양국은 앞으로 사업설계서를 기반으로 현장 활동과 모니터링을 이행하기로 했으며, 우리나라는 이를 통해 해외에서 탄소배출권을 확보할 계획이다.

오는 11월에는 서울에서 시범사업 자문위원회를 열고 현장 활동과 모니터링 이행을 위한 양국 간 업무협약(MOU)을 맺을 계획이다.

산림청은 산림 분야에서의 온실가스 감축과 배출권 확보를 위해 인도네시아·미얀마·라오스에서도 REDD+ 시범사업을 이행하고 있으며, 이번 캄보디아 사업의 경험을 바탕으로 다른 시범사업의 VCS 등록과 사업 이행을 통한 배출권 확보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고기연 국제산림협력관은 "REDD+ 시범사업의 경험과 기후변화 협상 논의를 기반으로 사업을 이행해 국가 감축 목표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yej@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