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차관 "北 비핵화 조치따라 안보리 대북제재 완화 검토해야"

모르굴로프 외무차관 주장…주중 러 대사는 "6자회담 재개 지지"


모르굴로프 외무차관 주장…주중 러 대사는 "6자회담 재개 지지"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북한의 비핵화 조치 이행에 따라 대북 제재를 완화하는 문제를 검토해야 한다고 러시아 외무부 고위인사가 11일(현지시간) 주장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은 이날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 남북러 3각 협력 세션에 참석해 이 같은 견해를 밝혔다.

모르굴로프 차관은 "협상 과정 진전과 비핵화 부문에서의 북한의 불가역적 조치 이행 등에 따라 유엔 안보리가 불가역적 제재 해제, 제재 체제 완화 등의 문제를 검토할 권리가 있고 또 그렇게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올해 1월부터 (한반도 정세의) 긍정적 발전 경향을 보고 있다"면서 "이 (긍정적) 시기가 우리가 한반도에서 장기 경제 계획을 수립할 수 있을 만큼 오래 가길 바란다"는 기대를 표시했다.

한반도 정세 안정화에 따라 남북러 3각 협력 사업 추진이 가능해지길 바란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한편 중국 주재 러시아 대사 안드레이 데니소프는 이날 동방경제포럼에서 중국에서 러-중-북 3국 정상회담을 여는 방안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데니소프 대사는 '중국이 자국에서 러-중-북 3국 정상회담을 여는 것을 제안한 바 있나'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런 제안에 대해 모르지만 앞으로 그러한 3자 회담 여건이 조성된다면 못할 이유도 없다"고 답했다.

그는 "만일 3자 회담에 미국, 일본, 한국 정상이 동참한다면 다자회담을 위한 여건도 성숙할 수 있다"면서 "현재 활동을 중단한 6자회담 틀이 있으며 우리는 그것이 활동을 재개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러시아와 중국은 한반도 긴장 완화 문제 논의를 위해 가장 효율적인 틀로서 6자회담 재개를 지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사진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맨 오른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