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조선소, 삼성중공업과 유조선 건조 합작기업 설립키로"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극동 연해주의 '즈베즈다'(별) 조선소와 한국 삼성중공업이 4만2천~12만 적재중량톤(DWT) 규모의 셔틀 유조선을 건조하기 위한 합작기업 설립에 관한 기본 협약서(Term Sheet)에 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DWT는 선박이 화물 ·연료를 가득 실었을 때의 무게에서 자체 무게를 뺀 톤수로 적재할 수 있는 화물 무게의 한도를 기준으로 한 선박 크기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즈베즈다 조선소와 삼성중공업은 지난 11일(현지시간)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막한 '동방경제포럼' 행사에 맞춰 협약서에 서명했다.

협약서에는 셔틀 유조선 설계 및 건설 분야 경험을 공유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통신은 소개했다.

양측은 올해 말까지 합작기업을 설립할 예정이다.

즈베즈다 조선소는 연해주 '볼쇼이 카멘'만(灣)에 있는 러시아 국영 '통합조선사' 산하의 대형 조선소다.

연합뉴스 사진즈베즈다 조선소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cjyou@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