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11시간 경찰조사…'국민께 할말있나' 묻자 "아직 아니다"

'회삿돈으로 자택경비' 혐의…올해만 세 번째 사법기관 출석

지수대 출석하는 조양호 회장(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회삿돈을 부당하게 끌어다 자신의 집에 근무하던 경비원들에게 지급한 혐의를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조사를 받기 위해 12일 오후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지수대)에 출석하고 있다. 2018.9.12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회삿돈을 부당하게 끌어다가 자신의 집에 근무하던 경비원들에게 지급한 혐의를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11시간가량 경찰 조사를 받았다.

12일 오후 2시께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조 회장은 13일 오전 1시께 조사를 받고 나왔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조 회장은 '여러 차례 조사를 받았는데 국민에게 할 말이 있는가'라는 취재진 질문에 "아직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혐의를 인정했나'에는 "성실히 대답했다"고 답했고, '왜 대신 돈을 내라고 직접 지시했는가'라는 질문에는 아무런 말을 하지 않은 채 준비된 차를 타고 떠났다.

경찰에 따르면 조 회장은 평창동 자택경비를 맡은 용역업체 유니에스에 지급할 비용을 정석기업이 대신 지급하게 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배임)를 받는다.

조양호 회장 자신의 집 경비원들에게 '회삿돈 부당 지급' 혐의 (PG)[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경찰은 유니에스가 근로계약서 상으로는 정석기업과 계약했으나 경비인력을 조 회장 자택에 근무하도록 해 불법파견에 해당한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지난 5월 수사에 착수했다.

이후 경찰은 유니에스와 관련 계좌를 압수수색 했고, 정석기업 대표 원 모 씨를 입건하고 원씨와 회사 직원 등 총 32명을 불러 조사했다. 지난 4일 서울 중구 한진빌딩에 있는 정석기업 본사 사무실도 압수수색 했다.

조 회장이 사법기관에 출석한 것은 올해만 세 번째다.

앞서 조 회장은 조세 포탈 등 혐의로 6월 28일 서울남부지검에서 조사받았고 7월 5일 서울남부지법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응했다.

지친 표정 조양호, 남긴 말은... / 연합뉴스 (Yonhapnews)유튜브로 보기

pc@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