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자 페이지 기자 페이지

차대운
차대운 기자
이메일

베이징 특파원을 거쳐 지금은 경제 수도 상하이에서 '가깝지만 다른 나라' 중국을 바라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