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 예산안 야권 공조 총력전(종합)

송고시간2009-12-14 16:38

댓글

<민주, 예산안 야권 공조 총력전>(종합)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 민주당은 14일 4대강 예산과 관련, 야권 공조를 통한 총력전에 나서기로 했다.

원내 수적 열세를 극복하기 위해 예산안을 고리로 한 야권 공동전선을 구축, 대여 압박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리겠다는 것이다.

민주당과 자유선진당, 민주노동당, 창조한국당 등 야4당 예결위원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15일 오전 9시까지 4대강 예산 삭감에 대해 입장표명을 하지 않을 경우 정상적인 예결위 가동을 약속할 수 없다"고 정부 여당에 `최후통첩'을 보냈다.

야당의 요구가 수용되지 않을 경우 15일 예결위 전체회의는 물론 이후 진행되는 계수조정소위 구성도 보이콧할 수 있다는 `배수진'인 셈이다.

이와 별도로 민주당, 민노당, 진보신당, 창조한국당과 시민단체 인사들은 15일 오전 국회 본청 앞에서 `4대강 예산 삭감, 민생예산 쟁취' 규탄대회도 갖는다.

그동안 원내 상황을 이강래 원내대표에게 맡기고 `장외 행보'를 보였던 정세균 대표도 15일부터 원내대책회의를 직접 주재키로 하는 등 민주당은 연말 예산국회에서 4대강 예산 저지에 당력을 집결, 총력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상황은 녹록지 않아 보인다.

당내에서 계수조정소위 불참을 놓고 협상파와 온건파 일각에서 "들어가서 싸우는 게 낫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는 데다 자칫 민생예산 발목잡기 인상만 부각될 수 있다는 고민이 적잖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15일 심야 긴급 의원 워크숍을 열어 최종 대응방침을 결정키로 했다. 선진당과도 공동대응을 다짐했지만 선진당이 계수조정소위 보이콧에는 부정적 입장이어서 공조가 제대로 이뤄질지도 다소 불투명하다.

선진당 관계자는 "4대강 예산에 있어서는 기본적으로 보조를 맞출 것"이라며 "그렇다고 계수조정소위를 전체적으로 불참할 수는 없는 만큼 4대강과 민생 부분을 분리해 선택적으로, 탄력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hanks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