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낙연 `4대강 행보'에 속끓는 민주

송고시간2009-12-14 18:33

댓글
이낙연 국회 농림수산식품위원장 (자료사진)
이낙연 국회 농림수산식품위원장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 민주당은 14일 국회 농림수산식품위가 4대강 사업으로 분류한 예산액을 정부안대로 통과시키자 속을 끓이고 있다.

예산 처리를 주도한 민주당 소속 이낙연 농식품위원장의 `소신행보'로 당 차원에서 벼르고 있는 4대강 강경기조에 전략적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호남 출신의 이 위원장은 민주당이 4대강 사업으로 구분한 농업용 저수지 둑 높이기 사업을 정부안대로 4천66억원 모두 통과시키되, 이중 700억원은 4대강이 아닌 다른 곳의 농업용 저수지용으로 돌리는 중재안을 제시, 합의도출을 이뤄냈다.

하지만 영산강 사업에 대한 호남 지자체들의 지지 발언 논란, 예산심사 대응 수위를 둘러싼 내부 강온파간 대립에 이어 또다시 4대강을 놓고 당내 엇박자 양상이 빚어지자 당 안팎에서는 당혹스러워하는 표정이 역력하다.

정세균 대표와 이강래 원내대표도 농식품위의 예산 처리 소속을 보고 받고 "당이 이렇게 가면 안된다"는 취지로 강한 유감을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제창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농식품위에서 민주당과 무관한 예산안이 처리된데 유감을 표시한다"면서 "예결소위에서 문제의 4대강을 전액 삭감할 것"이라고 밝혔다.

원내 핵심관계자도 "이 위원장이 민감한 시기에 4대강 문제의 심각성을 충분히 인식을 못한 것 같다"며 "원내 지도부의 지휘를 제대로 받지 않은 상태에서 이뤄진 결정으로, 4천66억원 중 순수 하천정비 예산인 1천600억원을 제외한 나머지는 되돌려놓을 수밖에 없다"고 했다.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도 논평에서 "야합의 신호탄"이라며 "제1야당으로서 국회의 예산 심의.의결권을 스스로 무색하게 만든 행태"라고 비판했다.

이에 이 위원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상임위로서는 최선을 다했으며 정부가 한푼도 못 깎겠다고 한 4대강 예산에 처음 손을 대고 허문 것 자체에 의미가 있다"며 "예결위에서 받아들여지느냐 여부는 예결위 차원의 문제이지만, 원내 지도부와도 할만큼의 교감은 나눴다"고 말했다.

hanks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