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올림픽> 레슬링 金 김현우 가족들 감격의 눈물

송고시간2012-08-08 04: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유도에서 레슬링으로 종목 바꾼 뒤 각종 대회 휩쓸어"

<올림픽> 올림픽 레슬링 금..김현우 가족 환호
<올림픽> 올림픽 레슬링 금..김현우 가족 환호

(원주=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 한국 레슬링의 '희망' 김현우(24·삼성생명)가 8일 열린 런던올림픽 레슬링 남자 그레코로만형 66㎏급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자 가족들이 환호하고 있다. <<지방기사 참고>> 2012.8.8 kimyi@yna.co.kr

(원주=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침체한 한국 레슬링계에 희망이 된 아들이 너무 장하고 자랑스럽습니다."

<올림픽> 올림픽 레슬링 금..김현우 가족 환호
<올림픽> 올림픽 레슬링 금..김현우 가족 환호

(원주=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 한국 레슬링의 '희망' 김현우(24·삼성생명)가 8일 열린 런던올림픽 레슬링 남자 그레코로만형 66㎏급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자 가족들이 환호하고 있다. <<지방기사 참고>> 2012.8.8 kimyi@yna.co.kr

한국 레슬링의 '희망' 김현우(24·삼성생명)가 8일 열린 2012 런던올림픽 레슬링 남자 그레코로만형 66㎏급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는 순간 경기 내내 마음 졸이며 지켜보던 가족들은 환호의 눈물을 흘렸다.

김현우는 결승에서 타마스 로린츠(헝가리)를 세트 스코어 2-0으로 물리치고 승리해 2008년 아테네 올림픽 이후 8년 만의 '금맥'을 이었다.

강원 원주시 김현우 선수의 고향집에 모인 가족들과 동네 주민 20여명은 결승 경기 내내 모두 숨을 죽인 채 김 선수의 움직임에 집중했다.

<올림픽> 김현우 金 빚어낸 사부 김인섭
<올림픽> 김현우 金 빚어낸 사부 김인섭

(런던=연합뉴스) 전수영 기자 = 한국 레슬링의 '희망' 김현우(삼성생명)가 8일새벽(한국시간) 영국 엑셀 런던 노스아레나에서 열린 그레코로만형 66㎏급 결승전에서 타마스 로린츠(헝가리)를 세트 스코어 2-0로 물리친뒤 관중석의 김인섭 코치에게 달려가 포옹하고 있다. 김 코치는 2000년 시드니올림픽에서 그레코로만형 58㎏급 은메달을 딴 주인공이다. 2012.8.8 swimer@yna.co.kr

김 선수가 상대 선수인 타마스 로린츠(헝가리)를 안아 넘기기로 점수를 따내자 응원하던 모든 사람이 양팔을 뻗으며 '만세'를 외쳤다.

김 선수의 '금빛 메치기'는 앞서 60㎏급에 출전한 정지현(삼성생명)과 55㎏급 최규진(조폐공사) 등 이른바 '그레코로만형 삼총사'들이 줄줄이 메달 획득에 실패하면서 남은 한국 레슬링의 마지막 희망이었기에 가족들의 기쁨은 곱절이나 컸다.

김 선수의 아버지 김영두(61)씨는 "서울올림픽이 열리는 1988년에 태어난 현우가 운동을 시작한다고 해서 만류하지 않아다"며 "오히려 언젠가는 '내 아들이 올림픽에서 반드시 큰일을 해 낼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있었다"며 기뻐했다.

2남 중 막내인 김현우 선수는 부모님의 소중한 아들이자, 베이징 올림픽에서의 참패 이후 세대교체를 통해 한국 레슬링이 발굴한 기대주다.

원주 평원중학교에서 레슬링과 인연을 맺은 김현우 선수는 강원 레슬링의 요람인 강원고등학교를 거쳐 경남대학교를 진학했다.

김씨는 "초등학교 때 유도로 운동을 시작했는데 중학교에 진학하면서 레슬링으로 종목을 바꾸었다"며 "레슬링이 적성에 딱 맞았는지 이후 출전한 각종 대회에서 금메달을 거의 휩쓸었다"고 회상했다.

<올림픽>김현우 '금메달 맞지'
<올림픽>김현우 '금메달 맞지'

<올림픽>김현우 '금메달 맞지' (런던=연합뉴스) 전수영 기자 = 한국 레슬링의 '희망' 김현우(삼성생명)가 8일새벽(한국시간) 영국 엑셀 런던 노스아레나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깨물어 보고 있다. 김현우는 이날 열린 그레코로만형 66㎏급 결승전에서 타마스 로린츠(헝가리)를 세트 스코어 2-0로 물리치고 금메달을 따냈다. 이로써 김현우는 2004년 아테네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정지현 이후 8년 만에 한국 레슬링에 금메달을 안겼다. 2012.8.8 swimer@yna.co.kr

이어 "현우가 어제 '컨디션이 매우 좋으니 걱정하지 마시라. 꼭 금메달 따겠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내왔다"며 "그동안 한국 레슬링의 성적이 좋지 않아 내심 걱정 많이 했는데, 아들이 큰일을 해내 너무 장하다"고 말했다.

김 선수의 어머니 박영호(58)씨는 "처음 출전한 올림픽에서 국민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금메달을 따낸 아들이 자랑스럽다"며 "현우가 좋아하는 닭볶음탕과 등갈비찜을 해놓고 기다리겠다"며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올림픽 출전에 앞서 김현우 선수는 "나보다 땀을 많이 흘린 선수가 있다면 금메달을 가져가도 좋다"는 말을 남겼을 정도로 남보다 많은 땀을 흘린 그의 노력에 국민도 박수갈채를 보냈다.

j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