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재 전 문화장관 등 DJ측 나머지 관계자 24일 방북은 승인정부 "정치적 논란 가능성 등 고려"…박지원 "대화 막는 정부 처사에 유감"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홍지인 송진원 기자 = 정부가 북한의 요청으로 24일 개성공단을 방문하려던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의 방북을 불허했다.

그러나 함께 방북을 신청했던 나머지 김대중평화센터 관계자들과 현정은 회장을 비롯한 현대아산 관계자들의 방북은 모두 승인됐다.

통일부는 23일 이 같은 내용의 방북 승인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김대중평화센터측에서는 김성재 전 문화부 장관 등 7명이, 현대아산에서는 현정은 회장 등 7명이 24일 각각 개성을 방문할 예정이다.

박 의원만 방북이 불허된 것을 두고 지난주 김정일 3주기 조화 전달차 이뤄진 박 의원의 방북과 관련해 정치권에서 논란이 제기되면서 정부가 승인에 부담을 느낀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통일부 관계자는 "금번 방북의 취지 및 지난 16일 박 의원이 방북한 만큼 정치인이 거듭 방북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고 정치적 논란을 야기할 수 있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방북 불허에 대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대화마저도 막는 정부의 처사는 심히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또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부가 북측에 공식 초청장을 보내라고 해서 북한이 어제 제 이름을 박아 공식 초청장을 보냈다"며 "방북을 불허할 거면 뭐하러 초청장을 보내라고 했느냐"고 불쾌감을 나타냈다.

북한은 김정일 3주기에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 및 현정은 회장이 조의를 표시한 데 대해 김양건 비서가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며 지난 19일 김대중평화센터 및 현대아산에 방북을 요청했다.

박지원 의원과 김대중평화센터 관계자들은 김정일 3주기를 하루 앞둔 16일 개성을 방문해 이희호 여사 명의의 조화를 전달했고, 같은 날 현대아산도 조건식 사장 등이 개성에서 현정은 회장 명의의 조화를 전한 바 있다.

transi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