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북한에서도 체육을 전문으로 다루는 TV 채널이 신설된다.

북한의 조선중앙TV는 14일 "조국해방 70돌이 되는 뜻깊은 날인 8월 15일부터 체육 텔레비전 방송을 시작하게 된다"고 보도했다.

방송 시간은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7시부터 10시까지다.

평양 등 특정 지역을 언급하지 않은 점으로 미뤄 북한 전역을 시청권으로 하는 것으로 보인다.

중앙TV는 "우리 당의 은정 속에 마련된 체육 텔레비전 방송이 체육강국을 지향하는 현시대의 요구에 맞게 온 사회에 체육 열풍을 일으키고 날로 높아가는 인민의 문화정서 생활에 적극 이바지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북한이 체육 전문 TV 채널까지 개설하며 스포츠를 강조하는 것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각별한 스포츠 사랑과 함께 대외적으로는 국위를 선양하고 대내적으로는 주민들의 애국심과 자긍심을 고취하는 한편 체육의 대중화를 체제 결속의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스포츠 마니아로 알려진 김 제1위원장은 최근 여자 축구 선수들이 2015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축구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하자 부인 리설주와 함께 직접 공항까지 마중나가 축하하고 기념사진을 찍었다.

지난해에는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여자 축구 대표팀의 연습경기를 직접 관람하고, 김일성사회주의청년동맹 소속인 '횃불체육단'에 축구장 인조 잔디를 선물하기도 했다. 평양 청춘거리 체육촌도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했다.

또 6개 도에 체육대학 건립을 추진했으며, 2012년에는 국방위원회 소속으로 스포츠 전담 기관인 국가체육지도위원회를 설립하는 등 체육 부흥에 열정을 보였다.

북한에는 현재 북한 전역에 방송하는 상시 TV 채널인 조선중앙TV가 있고, 주말에만 평양시내 대학생을 대상으로 한 교육채널 '룡남산 TV', 외국영화 등을 방영하는 만수대TV가 개설돼 있다.

engin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