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안리 해상케이블카 재검토해야…환경훼손·안전 우려"

송고시간2016-06-30 09:56

댓글

과거 두 차례 제안 철회됐지만 여론 수렴 없이 타당성 조사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 광안리 해상케이블카 사업에 대해 부산시의회가 제동을 걸 태세다.

부산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소속 최준식 의원은 30일 환경훼손과 안전 문제, 중복투자, 교통난 등을 우려하며 광안리 해상케이블카 사업의 재검토를 촉구했다.

부산시는 지난달 남구 이기대 동생말에서 광안리 해수욕장 앞바다를 거쳐 해운대 해수욕장 동백유원지 송림공원을 연결하는 4.2㎞짜리 세계 최장 규모의 해상케이블카 건립에 관한 민간업체의 제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한다고 밝혔다.

"광안리 해상케이블카 재검토해야…환경훼손·안전 우려" - 2

바다 위 70∼100m 상공을 지나는 이 케이블카는 총사업비 4천500억원으로 2019년 8월 운행을 목표로 추진된다.

최 의원은 "전체 케이블카 구간 중 3.5㎞ 이상이 해상에 조성돼 해풍에 무방비로 노출되고, 사고 발생 때 신속한 대처가 어렵다"고 주장했다.

그는 오랜 기간 보존돼 온 해운대 송림공원이 케이블카 정류장 건설로 훼손되고, 부산의 한 상징인 동백섬의 경관도 해친다는 이유도 들었다.

최 의원은 "이미 금강공원 케이블카가 운영 중이며, 내년 3월에는 송도해수욕장에도 1.62㎞ 길이의 해상케이블카가 28년만에 복원될 예정이어서 중북투자의 우려도 있다"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민간 업체의 제안서를 보면 이 케이블카의 연간 이용객은 300만명에 달하는데 하루 8만3천여명을 실어나르려면 관광버스 200여대가 운행돼야 한다"며 상습 정체구간인 해운대의 교통난과 주차난 가중을 문제 삼았다.

2002년과 2007년 두 차례에 걸쳐 해상케이블카 사업이 제안됐다가 철회된 것이 이런 이유 때문이라고 최 의원은 강조했다.

그는 "사업 제안서를 발표한 지 1개월이 넘었지만 부산시는 여론 수렴 과정 없이 타당성 검토에 나섰고, 이마저도 부산발전연구원에 용역 방식이 아닌 현안 과제로 진행하고 있다"며 "민간업자에게 특혜를 줄 수 있는 케이블카 사업의 전면적인 재검토"를 주장했다.

pc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