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훈 예탁원 사장 "전자증권제 조기 시행 추진"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한국예탁결제원(예탁원)이 전자증권제가 조기에 시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유재훈 예탁원 사장은 11일 여의도 한 식당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올 하반기 주요 사업계획을 소개하면서 "선진국 등 다른 나라에 비해 도입이 늦어진 전자증권제의 조기 시행을 당국에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전자증권제는 증권의 발행과 유통 등이 실물이 아닌 전자 등록을 통해 이뤄지는 시스템이다.

비용을 들여 발행한 종이 증권을 기반으로 유통이 이뤄지는 기존 증권예탁제도와 다른 개념으로, 적용 대상은 주식, 국채, 사채, 수익권 등이다.

전자증권법은 이미 국회를 통과한 상태로, 예탁원은 법상 시행일(공포 후 4년 이내)을 앞당겨 조기 시행될 수 있도록 건의할 방침이다.

유 사장은 "숙원 과제인 전자증권법이 통과돼 대한민국 증권사에 큰 획을 그었다"며 "앞으로 전자증권제 홍보와 관련 시스템 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예탁원은 올해 11월 아·태중앙예탁결제회사협의회(ACG) 회장국에도 도전하고 블록체인 오픈소스 표준기술 연구단체인 하이퍼렛저에도 가입할 계획이다.

또 중국 선전과 홍콩 증시의 교차거래가 허용되는 선강퉁(深港通) 시행에 대비해 거래주식의 예탁결제 서비스를 준비하는 등 중국 자본시장에 대한 투자지원 서비스를 강화할 계획이다.

인도네시아에 펀드예탁결제인프라를 수출하는 사업인 NFS(New Fund System) 프로젝트는 다음 달까지 마무리하기로 했다.

아울러 베트남과 태국 등 동아시아권에 대한 인프라 수출을 확대할 방침이다.

유 사장은 "자본시장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를 지원해 거래소와의 지배관계 해소도 추진하겠다"며 "남은 임기에 신성장 동력 확보와 글로벌화 추진 등 4대 전략을 차근차근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유 사장의 임기는 올해 11월까지다.

so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