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지구 생명체 시초 43억년까지 거슬러 올라갔다

송고시간2017-03-02 09:11

댓글

미생물 화석 확인…심해 더운물에서 태어난듯

"우리가 어디서 왔는지 왜 여기 있는지에 대한 해답 "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지구에 생명체가 나타난 시기가 43억년 전까지 앞당겨졌다. 깊은 바닷속 더운물에서 첫 생명이 탄생했다는 설이 힘을 얻는다.

2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 등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암석 중 하나인 캐나다 동부 퀘벡의 누부악잇턱 암대(Nuvvuagittuq belt)에서 38억∼43억년 전에 살았던 미생물 화석이 발견됐다는 내용의 연구 결과가 국제학술지 네이처(Nature)에 게재됐다.

원시지구 상상도[게티이미지뱅크]
원시지구 상상도[게티이미지뱅크]

지금까지 가장 오래된 유기물 보존 화석으로 알려진 것은 호주 서부에서 발견된 34억6천만 년 전 미생물 화석이다.

이에 따라 지구의 생명체 출현 시기가 지구 형성 직후로 앞당겨질 수 있다.

우주의 나이는 짧게는 120억년, 길게는 180억년이고 지구의 나이는 46억년 정도로 과학자들은 추산하고 있다.

이번에 화석을 통해 확인된 미생물들은 철광물을 산화해 에너지를 얻는 박테리아의 형태를 지니고 있다.

이들 생명체는 깊은 바다에서 더운 물을 뿜는 구멍에서 기원한 것으로 추정됐다. 오늘날에도 이런 심해 열수분출공(熱水噴出孔) 가까이에 미생물이 살고 있다.

지구 생명체 시초 43억년까지 거슬러 올라갔다 - 2

연구팀은 이번에 발견된 미생물 화석이 오늘날 열수분출공 인근에 있는 박테리아와 같은 분기 구조로 되어 있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이 미생물 화석은 인간 머리카락 너비의 10분의 1수준으로 가늘며, 산화철이나 녹의 형태인 적철광을 상당량 포함하고 있다.

연구팀은 퇴적물이 묻혀 광화(鑛化) 작용이 일어나는 동안이나 직후에 온도와 압력 변화 등 미생물 형성을 설명하는 다른 가능성을 배제하기 위해 강도 높은 화학·물리적 실험을 치렀다.

 미생물 화석 확대 이미지
미생물 화석 확대 이미지

[출처:네이처]

이번 연구를 이끈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의 국제 연구진 중 논문 주요 필진인 매슈 도드는 "이번 연구는 생명체가 지구형성 직후 뜨거운 해저 분출구에서 출현했다는 아이디어를 뒷받침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어디서 왔으며 왜 이곳에 존재하는가'와 같이 인류가 직면한 가장 큰 질문에 대한 답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연구팀은 최근 그린란드의 37억 년 된 암석에서 스트로마톨라이트(stromatolite)도 발견했다.

스트로마톨라이트는 해안 퇴적물 속에 갇힌 시아노박테리아 등 미생물의 광합성에 의해 형성된 탄화칼슘질 구조물이다.

도드는 "그린란드 스트로마톨라이트와 우리의 발견은 다른 환경에서 생명체가 급속히 다양화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gogog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