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칙어 부활 이어 군국주의 교육 가속화 비판에 대응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가 교육칙어에 이어 총검술을 학교에서 교육하는 것을 인정한다는 정부 입장을 공식 채택했다. 교과서에서 과거사를 부정하고 영유권 주장을 강화한 데 이어 교단의 군국주의화가 절정으로 치닫는 모습이다.

일본 정부는 14일 각의(국무회의)에서 지난달 중학교 학습지도요령에 총검술을 체육의 '무도' 중 선택과목에 포함한 것에 대해 "군국주의의 부활과 전쟁 전으로의 회귀의 일환이라는 지적은 맞지 않다"는 답변서를 채택했다.

일본 정부는 이 같은 판단의 이유에 대해 "무도 내용의 탄력화를 한층 도모하기 위해 고려한 것(학습지도 요령에 총검술을 포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지난달 31일 확정된 중학교 학습지도요령에 체육의 '무도' 중 선택과목으로 총검술을 포함했다. 이에 따라 2021년부터 일선 중학교에서는 학교의 방침에 따라 여러 무도 과목 중 총검술을 선택해 학생들에게 가르칠 수 있게 됐다.

총검술은 나무 총을 사용해 상대의 목이나 몸통 등을 찌르는 기술을 겨루는 것으로, 제국주의 시절 일본군의 훈련에 사용돼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이라는 이미지가 강하다. 일본이 패전한 후 연합군 최고사령부(GHQ)는 총검술 등 무도를 일본 제국주의의 상징으로 보고 금지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31일에는 각의에서 제국주의 시대에 암송되던 교육칙어에 대해 "헌법이나 교육기본법 등에 위반하지 않는 형태로 교재로 사용하는 것을 막을 수 없다"는 것을 정부 공식 입장으로 채택한 바 있다.

교육칙어는 1890년 메이지(明治) 천황의 명으로 발표된 제국주의 시대 교육의 원칙으로, 국민의 충성심과 효도심이 국체의 정화이자 교육의 근원이라고 선언하는 등 제국주의 일본의 사상을 담고 있다.

아베 정권은 집권 이후 일선 학교에서의 군국주의 교육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달 24일에는 독도의 영유권 주장을 대거 강화하고 과거사 문제에 대한 왜곡을 늘린 고교 사회과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이어 같은 달 31일에는 독도가 '우리나라(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내용을 포함한 초중학교 사회과 신학습 지도요령을 확정했다.

bk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