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美 제외 TPP 11개국 "11월까지 TPP 발효 방안 모색"

송고시간2017-05-21 13:4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일본 주도 발효 논의…미국 재가입·회원국 확대 가능성 열어둬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미국을 제외한 11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가입국이 오는 11월까지 TPP 발효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들 국가는 21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통상장관 회의 때 별도로 만나 TPP 향방을 논의한 뒤 이런 내용의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날 회동에는 일본 주도로 호주, 브루나이, 캐나다, 칠레, 멕시코, 뉴질랜드, 말레이시아, 페루, 싱가포르, 베트남의 통상장관 또는 차관이 참석했다.

이들 국가는 "TPP 이득의 실현 가치에 대해 공감하고 이를 위해 포괄적이고 높은 질적 수준의 협정(TPP)을 신속하게 발효하는 선택권(옵션)을 평가하는 절차에 착수하기로 합의했다"며 "여기에는 원조 가입국들의 회원자격을 용이하게 하는 방법도 포함된다"고 밝혔다.

이들 국가는 "이런 준비를 오는 11월 10일 베트남에서 열리는 APEC 정상회의 이전에 끝내기로 했다"며 "TPP의 높은 기준을 받아들일 수 있는 다른 국가도 포함해 TPP를 확대하는 것이 TPP의 비전"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TPP에서 탈퇴한 미국의 재가입과 과거 TPP에 관심을 표명한 한국·태국·인도네시아·콜롬비아 등의 가입 가능성, TPP 회원국의 자격 유지요건 완화 가능성을 열어놓고 TPP 발효를 위한 여러 방안을 논의, 11월 APEC 정상회의를 계기로 합의를 끌어내자는 것으로 풀이된다.

21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11개 TPP 가입국 각료회의에 참석하고 나오는 통상장관들[EPA=연합뉴스]

21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11개 TPP 가입국 각료회의에 참석하고 나오는 통상장관들[EPA=연합뉴스]

토드 맥클레이 뉴질랜드 무역장관은 다른 나라는 물론 미국에도 TPP 참여의 문이 열려있다고 말했다고 AP 통신이 전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자국 무역 적자의 원인을 불공정한 무역 협정과 관행으로 돌리며 TPP 같은 다자 무역 협정보다는 양자협정을 통해 통상 환경을 바꾸겠다는 입장이어서 미국의 TPP 재가입은 불투명하다.

또 미국 시장을 염두에 두고 TPP에 참여한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은 미국이 빠진 TPP의 조기 발효에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져 합의안 도출에 진통이 예상된다.

애초 계획대로 미국 등 12개국이 참여한 TPP가 발효하면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40%가량을 차지하는 세계 최대의 경제블록이 탄생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이들 TPP 국가 GDP의 약 65%나 차지하는 미국이 빠지면서 TPP의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 소식통은 "TPP 가입국들의 셈법이 미국 탈퇴로 제각각인 상황에서 TPP 추진 동력을 일단 살려놓자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평가된다"며 "어떤 선택지를 내놓을지, 또 합의에 이를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래픽] TPP 11개국 "11월까지 TPP 발효 방안 모색"
[그래픽] TPP 11개국 "11월까지 TPP 발효 방안 모색"


kms123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