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맥주캔 봉변' 당했던 김현수 "용의자 신속한 기소에 감사"

송고시간2017-05-31 11:03

댓글
김현수에게 날아든 맥주캔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김현수에게 날아든 맥주캔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대전=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지난해 미국프로야구(MLB)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수비 중 관중이 던진 맥주캔에 맞아 하마터면 다칠 뻔한 김현수(29·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맥주캔 투척 용의자의 기소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김현수는 31일(한국시간) 미국 일간지 볼티모어 선과의 인터뷰에서 이날 용의자의 기소 소식을 접한 뒤 신속하게 대응한 토론토 블루제이스 구단과 캐나다 사법 당국에 고마움을 건넸다.

당시 김현수에게 맥주캔을 던져 기소된 켄 페이건은 5천 달러 미만의 상해 혐의에서 유죄를 인정했다.

페이건의 선고 공판은 6월 29일에 열린다.

법원은 최대 징역 2년 형을 선고할 수 있으나 페이건의 변호인은 자선단체 기부, 지역 봉사활동, 재물 손괴에 따른 사과 편지 작성 또는 배상 여부에서 처벌 수위가 결정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맥주캔 투척 용의자의 기소 소식을 전한 볼티모어 선 트위터
맥주캔 투척 용의자의 기소 소식을 전한 볼티모어 선 트위터

김현수는 통역을 통해 "용의자의 기소 소식을 듣고 매우 깜짝 놀랐다"면서 "신속하게 대응한 토론토 구단과 캐나다 사법 당국에 무척 고맙다"고 했다.

그는 "내가 외국에서 온 선수라는 것에 상관없이 캐나다 사법 당국과 토론토 구단이 신속한 일 처리와 책임감을 선사했다"고 거듭 사의를 표했다.

김현수는 토론토 구단이 올해 홈인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경기 중 캔맥주 판매를 재개했지만, "다신 그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토론토 구단이 잘 대처할 것"이라며 문제 되진 않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김현수는 지난해 10월 5일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토론토와의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7회 대타 멜빈 업튼 주니어의 뜬공을 잡으려다가 페이건이 던진 맥주캔에 맞을 뻔했다.

불상사는 일어나지 않았으나 볼티모어 구단과 동료들은 관중석의 팬들에게 강하게 항의했다.

토론토 구단은 사건 직후 "심각한 상황임을 인지하며 볼티모어 구단과 팬들, 이 사건에 놀란 모든 메이저리그 관계자에게 깊이 사과한다"고 사과 성명을 발표했다.

토론토 경찰은 맥주캔의 투척 방향을 역추적해 찾은 용의자의 얼굴 사진을 공개하고 캐나다 '포스트 미디어' 현직 기자인 페이건을 용의자로 검거했다.

cany9900@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