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알래스카에서 가족과 함께 모험 여행을 하던 11세 소년이 일행을 향해 달려든 곰을 산탄총으로 잡아 화제다.

1일(현지시간) AP통신, 폭스뉴스에 따르면 엘리어트 클라크(11)는 지난주 아버지, 삼촌 등과 함께 낚시 여행을 겸해 알래스카 후나 에이리어의 게임 클릭 일대를 탐험하고 있었다.

현지 매체 주노 엠파이어는 산길을 걷고 있는데 거대한 갈색 곰이 일행 중 두 명에게 달려들었다고 전했다.

엘리어트의 아버지는 "네 명이 줄지어 있었는데 맨앞에 아이 삼촌이 있었고 내 아들은 세 번째에 있었다. 곰이 달려들자 삼촌은 미처 총을 겨눌 경황이 없었다. 어깨에 총을 매고 있었는데 곰이 너무 가까이 왔기 때문이다"라면서 "그때 뒤쪽에 있던 아들이 펌프 액션 산탄총을 곰에 겨눠 발사했다"고 전했다.

산탄총은 사거리가 짧지만, 명중할 경우 화력은 상당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엘리어트가 쏜 총알 중 첫 번째 것은 빗나갔지만 두 번째와 세 번째 산탄이 곰에 명중했다.

이번 사건은 알래스카 후나 에이리어에서 올해 들어 처음으로 사람을 공격하는 곰을 향해 자위권 차원에서 총기를 사용한 사건이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oakchu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