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만 폭염속 828만가구 대정전…차이잉원 "탈원전 포기없다"(종합)

송고시간2017-08-16 21: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만인 64% 불편·혼란…경제장관 책임지고 첫 사임

(상하이·타이베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류정엽 통신원 = 대만내 전력공급이 15일 예고없이 중단되면서 대만 3분의 2 가량의 가정이 폭염 속에서 대정전 사태를 겪었다.

16일 대만 연합보(聯合報) 등에 따르면 대만 타오위안(桃園) 다탄(大潭) 화력발전소의 고장으로 전력공급이 차질을 빚자 대만전력공사가 순차 전력공급 제한조치에 나서며 대만 전역 828만 가구에 전기가 끊겼다.

결국 이번 사태의 책임을 지고 리스광(李世光) 경제부장(장관)이 사의를 표명했다. 하지만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은 이번 정전에도 탈(脫) 원전 정책의 포기는 없다고 못을 박았다.

다탄발전소에서는 전날 오후 4시51분(현지시간) 연료공급 이상에 따른 작동오류로 6기의 발전기가 갑자기 멈춰서면서 400만㎾의 공급전력 손실을 초래했다. 이 발전소는 대만전력공사가 운영하는 대만 최대의 액화천연가스(LNG) 연료 발전소다.

사고는 LNG를 공급하는 업체의 직원이 천연가스 공급 밸브를 실수로 2분간 잠그는 바람에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만전력공사가 오후 6시부터 순차적으로 지역별 전력공급 제한 조치에 들어갔고 이에 따라 대만 19개 현·시의 주택과 상점, 중소공장을 위주로 828만가구가 정전의 영향을 받았다. 대만 전체 가구수의 64%에 달하는 양이다.

불꺼진 타이베이101[EPA=연합뉴스]
불꺼진 타이베이101[EPA=연합뉴스]

4차례의 순차 제한조치 끝에 결국 오후 9시40분께 복구가 이뤄져 전력공급이 정상화됐다.

특히 퇴근 시간대에 발생한 정전 사태는 엄청난 불편과 혼란을 초래했다. 대만 각 도시의 신호등이 꺼지면서 도로교통이 엉망이 됐고 대만 전역에서 730명 이상이 엘리베이터에 갇혔다.

정전으로 냉방기도 꺼지면서 일반 주민들이 엄청난 불편을 겪은 것은 물론이다. 이날 타이베이 최고기온은 36도에 달했다.

정전이 간접 피해를 주는 경우도 있었다. 마오리(苗栗)현의 한 70대 부부는 정전으로 촛불을 켜고 공예 작업을 하다가 불이 나는 바람에 지체장애가 있었던 42세 아들을 잃었다.

다만 반도체 산업에는 별다른 피해를 주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만전력공사는 "이번 정전사고가 신주(新竹)과학단지의 반도체 생산라인 가동에 영향을 끼치지 않았다"고 밝혔다.

리스광 경제부장이 이번 정전사태로 차이잉원 정부 내각에서 처음 중도하차한 각료가 됐다.

리 부장은 전날 오후 기자들에게 "져야할 정치적 책임이 있다면 결코 피하지 않겠다"고 말한 뒤 린취안(林全) 행정원장(총리)에게 구두로 사의를 표명했다.

린 원장은 페이스북에 전 국민에 사과의 뜻을 표하며 이미 경제부에 사고원인 조사와 책임 규명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차이 총통도 페이스북에 정부를 대표해 국민에게 사과했다. 그는 "전력공급은 민생 문제이자 국가안보의 문제"라며 "이번 일이 부주의에 의한 인재인지, 아니면 전력공급 체계의 미비인지를 가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취약한 전력 시스템 문제가 다시 한번 드러났다"며 "현 정부의 분산식 녹색에너지 전략 추구는 단일 발전소의 사고가 전체 전력공급에 영향을 주는 것을 피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전으로 불꺼진 타이베이 시내[EPA=연합뉴스]
정전으로 불꺼진 타이베이 시내[EPA=연합뉴스]

여러차례 '원전 없는 나라'(非核家園) 목표를 포기하지 않겠다고 했던 차이 총통은 "민진당 정부의 정책방향은 변하지 않을 것이며 이번 사고가 우리의 결심을 더욱 굳건하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대만의 전력위기는 이달초부터 심상치 않았다. 화롄(花蓮) 허핑(和平)발전소의 송전탑이 태풍으로 쓰러지고 타이중(台中) 발전소의 7호기와 1호기에 잇따라 고장이 발생하면서 대만 전역에 대규모 전력공급 제한의 우려가 커졌다.

이에 따라 여론 악화와 정치 압력에 따라 리 부장과 대만전력공사 주원청(朱文成) 사장의 동시 낙마도 점쳐졌다. 전력공급 제한은 없을 것이라던 그의 외침도 이번 대정전 사태로 쑥 들어갔다.

대만에서는 지난 1999년 7월과 9월에도 각각 폭우로 인한 송전탑 붕괴와 규모 7.3의 강진 여파로 대정전 사태가 발생했다. 7월 정전은 신주(新竹)과학단지의 반도체공장에서만 20억 대만달러 가량의 손실을 가져왔다.

앞서 이 두 건은 자연재해로 인한 정전이었지만 이번 대정전 사고는 '인재'라고 자유시보는 전했다.

joo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