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제15회 애지문학상 수상자로 오현정 시인이 선정됐다고 상을 주관하는 계간 시 전문지 '애지'가 3일 밝혔다. 수상작은 '몽상가의 턱'.

애지문학회가 주는 제4회 애지문학작품상에는 '어쩌다 미어캣'의 김지명 시인이 수상자로 선정됐다.

상금은 애지문학상 500만원, 애지문학작품상 300만원이다. 시상식은 다음달 2일 오후 3시 충남대 정심화홀에서 열린다.

dad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