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의 멘토로 낯익어…20년 전 신인왕 포함 전관왕 전설


박세리의 멘토로 낯익어…20년 전 신인왕 포함 전관왕 전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박성현(24)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사상 두 번째로 신인으로 올해의 선수상과 상금왕을 석권했다.

신인왕과 올해의 선수상, 상금왕을 한꺼번에 손에 넣은 선수는 1978년 낸시 로페스(미국) 이후 39년 만이다.

박성현은 지난 15일 기자회견에서 "낸시 로페스를 아느냐"는 질문에 "사실은 잘 몰랐다. 최근에야 알았다. 알고 보니 정말 대단한 분이셨더라"고 고백한 바 있다.

1993년생인 박성현이 태어나기도 전에 전성기를 보낸 선수를 알기는 힘들다. 더구나 박성현은 올해 미국땅을 밟았다.

박성현 또래 선수뿐 아니다. 박성현 덕에 로페스가 누구인지 알게 됐다는 골프팬도 적지 않다.

최근 LPGA투어 소식을 전하는 뉴스에는 로페스라는 이름이 빠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박성현의 엄청난 성취가 전설의 스타 로페스의 추억을 되살린 셈이다.

그러나 로페스가 한국 골프팬들에게 이름을 알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1998년 박세리(40)가 LPGA투어에 진출했을 때 로페스는 박세리의 멘토를 자처했다.

당시에도 현역으로 뛰던 로페스는 미국 무대에 도전한 박세리를 친딸처럼 보살폈다.

아는 사람이라곤 한 명도 없던 박세리에게 먼저 다가가 크고 작은 조언을 건네는 등 로페스는 유난히 박세리를 살갑게 대했다.

로페스는 스무 살 연하의 박세리를 스스럼없이 "친구"라고 불렀다.

심지어 로페스는 취재 경쟁을 벌이는 기자들에게 "박세리를 괴롭히지 말라"고 뜯어말릴 만큼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박세리 역시 "골프장 안팎에서 로페스를 닮고 싶다"면서 "그녀는 큰 언니처럼 편한 사람"이라고 화답했다. 또 박세리는 "14세 때 TV에서 본 로페스는 한마디로 내 우상이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메이저대회인 LPGA챔피언십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둔 뒤 박세리는 "로페스의 격려와 칭찬이 많은 힘이 됐다"고 공식 기자회견에서 밝히기도 했다.

1999년 LPGA챔피언십 1라운드를 마친 박세리는 무릎 수술을 받은 로페스가 입원한 병실을 일부러 찾아가 병문안을 했다.

로페스가 박세리를 각별하게 챙긴 이유는 딱히 밝혀지지는 않았다.

다만 20년 전 스무 살에 LPGA투어에 데뷔해 메이저대회를 제패하는 등 강렬한 루키 시즌을 보냈던 자신의 모습을 박세리에게 떠올렸을 것이다.

아닌 게 아니라 로페스는 박세리가 신인 때 두 차례나 메이저대회를 제패하자 "세리를 보면 20년 전 내 모습이 떠오른다. 세리가 영웅으로 떠오르면서 나는 마음의 여유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박세리를 20년 전 자신의 분신처럼 느낀 것이 아닐까.

1997년 AP는 '박세리와 로페스는 너무 닮았다'는 장문의 기사를 통해 20년 전 로페스가 걸었던 길을 박세리가 따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로페스는 그야말로 LPGA투어 사상 최강의 신인이었다.

데뷔하던 해 로페스는 9승을 쓸어담았다. 메이저대회인 LPGA챔피언십을 제패했고 5개 대회 연속 우승이라는 진기록도 세웠다.

널리 알려졌듯이 신인왕은 물론 상금왕과 올해의 선수상, 평균타수 1위에 주는 '베어 트로피' 등 타이틀이란 타이틀은 모조리 쓸어 담았다. AP가 선정하는 '올해의 여성 운동선수'에도 뽑혔다.

로페스는 세 차례 상금왕, 네 차례 올해의 선수상, 세 차례 베어트로피를 받았고 48승을 올린 뒤 2002년 시즌을 끝으로 은퇴했다.

경기력뿐 아니라 따뜻한 성품으로 동료, 후배 선수들의 존경을 받았다. 세 자녀를 출산할 때마다 투어를 쉬었다가 다시 복귀하는 등 아내와 어머니, 선수의 역할을 다 같이 해냈다.

평생 이룬 업적도 대단하지만, 신인 때 활약이 워낙 돋보였기에 로페스는 늘 '최강의 신인왕'으로 기억됐다.

어떤 신인도 로페스가 이룬 성과를 뛰어넘지 못했다.

다만 로페스의 루키 시즌에 버금가는 활약을 펼친 신인을 꼽으라면 박세리와 박성현이다.

박세리는 신인 때 4차례 우승했다. 4승 가운데 2승은 메이저대회(LPGA챔피언십, US여자오픈)에서 올렸다. 신인이 메이저대회에서 2승을 거둔 것은 로페스도 해내지 못한 일이다.

박성현은 우승 횟수는 박세리보다 적지만 메이저대회(US여자오픈) 제패와 올해의 선수상과 상금왕을 차지한 점에서 로페스의 위업에 근접했다.

카리 웹(호주)도 신인 때 4승을 올렸고 리디아 고(뉴질랜드) 역시 3승을 꿰찼지만, 로페스와 비교되지는 않았다.

웹이나 리디아 고는 메이저대회 우승도 없었고 올해의 선수나 상금왕 같은 개인 타이틀도 차지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역대 최고의 선수로 꼽는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로레나 오초아(멕시코)는 신인 때 우승이 없었다.

박성현은 올해의 선수상과 상금왕이 확정된 뒤 인터뷰에서 "대단한 분과 같은 길을 걷게 돼 굉장한 영광"이라고 말했다.

박성현은 '전설' 로페스의 추억을 되살렸다. 아울러 또 한 명의 '전설' 박세리의 추억도 소환했다.

박성현이 로페스가 걸었던 길, 그리고 박세리가 걸었던 길을 걷기를 바란다.

kho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