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훈풍부는 中日, 제3국서 일대일로 사업 공동 추진

송고시간2018-05-06 11:4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관민협의회' 설치 방침…중일 방위당국 교육 교류 6년만에 재개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중국을 중심으로 한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에 협력하기 위해 중국과 '일대일로 관민협의회'를 만들기로 했다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6일 보도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오는 9일 도쿄(東京)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방일하는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와 개별 회담을 열고 일대일로 관민협의회 설치에 합의할 방침이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14년 11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역내 경제회의에서 만나 악수를 나누는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14년 11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역내 경제회의에서 만나 악수를 나누는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양국은 이 협의회를 '중일 고위급 경제대화'의 밑에 두고 일대일로 관련국에서의 공동 사업을 추진하는 역할을 맡길 계획이다.

협의회는 양국의 외교, 산업 관련 부처와 정부계 금융기관 관계자로 구성돼 두 나라가 관심을 공유하는 인프라 사업에 대해 각기 장점이 있는 분야에서 참여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일본 기업은 높은 환경기술과 금융 노하우를 가졌지만 가격 경쟁력이 낮은 과제를 가지고 있다.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의 중국 제품을 사용해 가격 경쟁력을 극복하면 아프리카나 중앙아시아 진출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일본 측의 계산이다.

이에 대해 중국 측은 일본 기업의 참여로 관련 사업의 신뢰도를 높이는 장점이 있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다만 일본 정부는 일대일로를 통한 중국의 패권주의를 경계하며 ▲ 재정 건전성 ▲ 투명성 ▲ 공평성을 기준으로 대상이 되는 인프라 사업을 신중하게 선택할 방침이다.

일본은 올해 중일 평화우호조약 체결 40주년을 맞아 중국과의 관계 개선에 힘을 쓰고 있다.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사흘간 일본을 찾는 리 총리에 대해서는 2007년 이후 중국 정상으로는 11년만에 '공빈'(公賓)으로 최고의 예우를 할 계획이다.

요미우리는 일본 정부가 일대일로에 협력하는 모습을 보이고 리 총리를 예우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아베 총리 사이의 상호 방문을 실현시키는 지렛대로 사용하려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양국 정부는 지난 2012년 이후 중단된 방위 당국 간 교육 교류를 6년만에 재개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

NHK에 따르면 일본의 방위연구소와 중국의 국방대학은 오는 9월 도쿄에서 각국 군사 교육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열리는 국제회의에 맞춰 자위대와 중국 인민해방군의 교류 사업을 재개할 계획이다.

양국은 지난 1997년부터 장교급 교관을 서로 파견해 방위 정책 등에 대해 강연하는 교류사업을 매년 벌였지만, 지난 2012년 일본이 중일간 영유권 분쟁이 있는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에 대해 국유화를 선언한 뒤 이를 중단했다.

bk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