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립공원 추진하는 금정산에 부산대 캠퍼스 확장 논란

송고시간2018-05-10 10:19

댓글

국유지 산림 형질변경·훼손 불가피…텅 빈 양산캠퍼스 외면 지적도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대가 국립공원 지정 신청이 추진되는 금정산에 대규모 캠퍼스 확장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져 환경훼손 논란이 일고 있다.

부산대는 최근 부산 금정구 장전동 캠퍼스 부지가 있는 금정산에 사범대 부설 국립특수학교를 건립하고 창업지원센터와 스타트업 등 창업 관련 시설을 유치하겠다는 계획을 내부 검토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부산대학교 전경
부산대학교 전경

[부산대 제공]

문제는 신규시설 유치·건립을 위해서는 유휴부지가 없는 상황에서 부산대가 소유한 국유지 임야(근린공원)의 형질변경은 물론 울창한 산림의 훼손이 불가피하다는 점이다.

부산대가 예상하는 근린공원 해제 계획 용지는 금정산과 맞닿은 캠퍼스 북단 30여 만㎡로 장전동 캠퍼스 108만6천339㎡ 중 3분의 1에 해당한다.

이번 계획은 전호환 부산대 총장의 의지가 많이 반영됐다는 것이 학내 관측이다.

전 총장은 최근 여러 자리에서 국립특수학교와 창업 관련 시설의 장전동 캠퍼스 유치 의지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대학 중심의 창업 시설을 조성하면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다"며 "부산대 핵심 기능과 역할이 양산으로 빠져나가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런 부산대의 계획은 부산시와 시민단체가 우리나라 23번째 국립공원으로 금정산이 지정되도록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작금의 상황이나 11년째 부지 수십만 평이 방치된 양산캠퍼스 상황과 배치된다는 지적도 나온다.

계획이 본격화될 경우 환경단체 등의 반발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부산대 관계자는 "전 총장 지시로 특수학교와 창업 관련 시설을 장전동 캠퍼스에 건립하는 방안을 내부 검토하고 있지만 아직 특수학교 용지 외에는 구체적인 계획이 나오지 않은 상태"라며 "막상 실행되더라도 난항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win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