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산에 고속선박 설계센터 구축…400m 예인수조 설치

송고시간2018-06-14 06:31

댓글

설계기술 향상·선종 다양화로 연 264억원 부가가치 창출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을 중소형 선박 설계의 허브로 만들 고속선박 설계지원센터가 부산 강서구 국제물류산업단지에 들어선다.

부산시는 최근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중소조선연구원과 함께 중소형 고속선박 설계지원센터 구축사업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에 들어간다고 14일 밝혔다.

고속선박 설계지원센터 예상도
고속선박 설계지원센터 예상도

이 사업은 중소형 조선사의 수주 경쟁력을 높이고 고부가가치 선박 설계기술을 육성하기 위한 것으로 올해 2월 정부 공모를 거쳐 부산을 사업대상지로 선정했다.

올해부터 2022년까지 모두 226억 원(국비 100억 원, 시비 116억 원, 민간 10억 원)을 들여 1만1천500㎡ 부지에 국내 최고 성능의 고속 예인 수조(폭 8m, 길이 400m, 깊이 4m, 예인속도 초속 16m)와 수조 장비, 모형 제작장비, 설계 소프트웨어 등을 설치한다.

사업을 완료하면 중소형 조선산업의 핵심 설계기술 개발과 실증테스트, 시험 평가, 분석 등의 업무를 담당한다.

중소형 조선사가 건조하는 선박은 대부분 비슷한 형태를 가지고 있지만 선형, 추진력, 내부구조 등에서 조금씩 차이를 보이기 때문에 선박을 만들기 전에 해상환경과 비슷한 예인 수조에서 모형을 제작해 성능검증을 거쳐야 한다.

하지만 지금까지 국내에서는 공동 활용할 수 있는 고속수조가 없어 해외에서 성능 테스트를 받으면서 비용 부담과 기술유출의 우려가 컸다.

부산시 관계자는 "고속선박 설계지원 센터 구축으로 해양레저보트, 고속 페리, 고속함정, 경비정 등 다양한 고속선박 설계기술을 개발할 수 있게 됐다"며 "이로 인해 부산지역 중소 조선소의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조선산업의 체질개선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고속선박 설계지원센터가 구축되면 2028년 기준으로 연간 264억 원의 부가가치 창출 효과와 333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고속선박 설계지원센터 사업예정지
고속선박 설계지원센터 사업예정지

josep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