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댐사고 라오스 재산피해도 눈덩이…"가축 3만1천마리 잃어"

송고시간2018-08-03 09:4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수력발전소 보조댐 사고로 라오스 남부 아타프 주 사남사이 지역에서 큰 인명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재산피해도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3일 일간 비엔티안 타임스에 따르면 아직 최종집계가 이뤄지지 않았지만 지난달 23일 발생한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소 보조댐 사고 직후 홍수피해를 본 6개 마을의 농경지 1천998㏊가 완전히 파괴됐다.

라오스 처참한 수마의 흔적 [연합뉴스 자료 사진]
라오스 처참한 수마의 흔적 [연합뉴스 자료 사진]

또 돼지와 소, 닭 등 가축 3만1천 마리를 잃었고 양어장 280곳이 파손됐다.

이 마을들을 휩쓴 물은 모두 19개 마을의 농경지에 홍수피해를 줬지만 구체적인 조사는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

주택, 사무실, 차량, 도로 등 인프라, 통신망 등 다른 재산피해에 대한 조사도 아직 끝나지 않았다.

비엔티안 타임스는 라오스에서 수십 년 만에 가장 큰 규모로 발생한 이번 참사로 지난 1일 현재 13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고 118명이 실종됐으며 6천 명 이상의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라오스 재해비상대책위원장인 손사이 시판돈 경제부총리는 "이번 참사가 댐 벽의 균열에 의한 것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집과 다른 재산을 잃은 주민들이 특별 보상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youngky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