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20여 나라서 모인 60명, 서머스쿨서 '유럽의 뿌리' 열공
수업과 대화 모두 라틴어로만…인문학도 대상 1년 정규과정도 운영
미랄리아 원장 "한국 학생에게도 문 열려 있어…한국 대학과 협력도 기대"


세계 20여 나라서 모인 60명, 서머스쿨서 '유럽의 뿌리' 열공
수업과 대화 모두 라틴어로만…인문학도 대상 1년 정규과정도 운영
미랄리아 원장 "한국 학생에게도 문 열려 있어…한국 대학과 협력도 기대"

(프라스카티[이탈리아]=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언중이 더 이상 사용하지 않아 죽은 언어로 치부되던 라틴어가 펄떡펄떡 살아 숨 쉬는 곳이 있다.

바로 교황의 여름 별장이 있는 곳으로 잘 알려진 카스텔 간돌포 옆 동네인 이탈리아 로마 남부의 소도시 프라스카티.

구릉이 많은 아름다운 지형에 기후가 좋아 화이트와인 산지로 유명한 이곳이 최근에는 세계 각국의 인문학도들이 몰려드는 라틴어 성지로 각광받고 있다.

고대 로마인들이 쓰던 언어인 라틴어를 연마함으로써 서양 문명의 근간이 된 고전을 깊이 이해하고, 이를 통해 인간 본연의 고귀하고, 아름다운 정신을 회복하자는 취지로 설립된 라틴어 연구소 겸 학교인 '아카데미아 비바리움 노붐'(Academia Vivarium Novum·이하 비바리움 노붐)이 2년 전 이곳으로 터전을 옮기면서다.

비바리움 노붐은 1980년 이탈리아 남부 나폴리 인근에서 태동한 뒤 2000년 남부 이르피니아에서 현재와 같은 형태의 라틴어 교육원의 문을 열어 전 세계 인문학도들에게 살아있는 라틴어를 전파하는 산실 역할을 하고 있다.

'물고기를 키우는 곳'이라는 뜻을 지닌 비바리움은 544년 이탈리아 수도사 카시오도가 고전 연구를 목적으로 칼라브리아 주의 한 수도원 내에 설립한 고전문화연구소의 이름에서 따온 것이다. 아카데미아와 노붐은 라틴어로 각각 '학교'와 '새롭다'는 의미를 지닌다.

로마 시가지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프라스카티 언덕의 유서 깊은 빌라에 위치한 비바리움 노붐을 최근 방문해 폭염도 울고 갈 뜨거운 라틴어 열기를 확인했다.

현재 이곳에서는 지난 6월 말 개강한 8주 과정의 '서머 스쿨'이 전 세계 20여 개국에서 온 60여 명의 학생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 중이다.

서양 문명의 뿌리인 라틴어는 교황청이 1965년 제2차 바티칸 공의회를 통해 라틴어 미사 폐지를 결정하면서 일상 언어의 지위를 완전히 잃었다.

하지만, 이곳에서는 수업 시간은 물론, 쉬는 시간이나 식사 때 학생들끼리의 대화까지 모두 라틴어로만 이뤄지는 낯선 모습이 펼쳐지고 있었다.

서머 스쿨 참여자의 국적은 미국, 영국, 독일, 헝가리, 스위스, 중국, 한국 등으로 다양했고, 연령대 역시 서구에서 라틴어를 처음 배우기 시작하는 10대 초반부터 80대 초반까지 폭넓게 걸쳐 있다는 것이 루이지 미랄리아 비바리움 노붐 원장의 귀띔이다.

수강생 중 상당수는 영미권, 유럽권 유수 대학의 고전 문학, 역사학, 현대 문학, 철학 등 인문학 전공자들이고, 나머지는 이탈리아를 비롯한 유럽 고등학교의 라틴어 교사, 가톨릭 사제, 인문학에 관심이 큰 일반인 등으로 다양하다고 미랄리아 원장은 설명했다.

띄엄띄엄 눈에 띄는 동양인들은 대부분 중국 대학이나, 영미권에서 유학하는 인문학 전공 중국 유학생들이지만, 올해는 오랜만에 한국인도 입학해 수업에 동참했다.

한국인 수강생들은 김경석 전 교황청 한국대사 부부. 2016년 11월 교황청 대사를 마지막으로 공직에서 물러난 김 전 대사는 오랜 기간 이탈리아에서 외교관 생활을 해 누구보다 이탈리아에 정통한 인사로 꼽힌다.

김 전 대사 부부는 이탈리아 문화의 뿌리를 좀 더 잘 이해하고 싶다는 바람에서 8주 동안 이곳에서 합숙을 하며, 집중적으로 라틴어를 배우는 '고행'을 사서 하고 있었다.

김 대사는 "종일 이어지는 빡빡한 수업과 공부를 소화하려니 다소 고되긴 하지만, 세상 다른 어느 곳에서도 할 수 없는 재미있는 경험을 하는 중"이라며 "2천 년 전 로마인들의 대화를 그대로 재연하는 듯한 생생한 수업 덕분에 이곳에서는 라틴어가 죽은 언어가 아니라, 살아 숨 쉬는 언어로 느껴진다"고 인상을 밝혔다.

3년 전 서머 스쿨에서 먼저 공부한 한현택 신부(교황청 쿠리아 재직)도 "당시 본격적으로 라틴어를 공부한 게 처음이었는데, 2개월 배우고 입에서 라틴어가 나도 모르게 튀어나오는 놀라운 경험을 했다"며 "복잡한 라틴어 문법을 먼저 가르쳐 사람을 질리게 하는 게 아니라, 상황과 맥락 속에서 대화를 유도하는 방식이라 이것이 가능했던 것 같다"고 평가했다.

비바리움의 여름 학교 과정은 처음 4주는 2천 년 전 로마 사람들의 일상을 주제로 한 책을 교과서 삼아 자연스럽게 문법을 익히고, 후반 4주는 고대 로마의 정치가 겸 문장가 키케로, 고대 로마의 시인 베르길리우스 등이 남긴 고전을 읽는 수업으로 진행된다.

토요일을 포함한 평일 일정은 다 같이 모여 아침 식사를 하는 오전 8시부터 연극 방식으로 진행되는 저녁 공동 수업을 마치는 9시까지 쉴 새 없이 돌아간다. 희망하는 사람들은 오후에 고대 그리스어(희랍어)도 배울 수 있다.

일요일에는 오스티아 안티카, 아피아 가도 등 라틴어의 흔적이 남아 있는 로마 근교의 고대 유적을 방문해 건축물에 새겨진 라틴어를 직접 읽으며 고대 로마인들의 숨결을 느끼는 현장 학습으로 이뤄진다.

수강료는 1인당 4주에 2천600 유로(약 337만원)가량이다. 이 금액에는 라틴어 수업은 물론 기숙사와 양질의 세 끼 식사가 모두 포함돼 있다.

서머 스쿨을 통해 얻은 수익은 매년 10월부터 이듬해 6월까지 이어지는 1년 정규과정 학생들을 위한 경비로 충당된다. 무료로 진행되는 정규과정 수강생 30명은 18∼25세의 전 세계 인문학도 가운데 까다로운 면접을 거쳐 선발한다.

전 세계 유수 대학 인문학도 사이에 이곳의 명성이 입소문으로 퍼지면서 최근에는 정규과정에 들어오려면 10대 1에 달하는 경쟁률을 뚫어야 할 정도다.

세간에선 죽은 언어로 치부되는 라틴어를 가르치는 비바리움 노움의 인기가 갈수록 높아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미랄리아 원장은 이에 대해 "라틴어는 과거 유럽에서 과학, 학술, 법학 분야의 언어로 널리 사용됐을 뿐 아니라, 현재도 가톨릭 교회에서 쓰이고 있다. 아울러, 고전문학이나 철학, 역사학은 라틴어를 모르고는 제대로 공부할 수 없다"면서 "이런 점에서 라틴어는 '불멸의 언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수백 년 전 한국, 중국, 일본 등 아시아에 진출한 가톨릭 선교사들이 교황청에 보고하던 언어가 라틴어였다는 점에서 라틴어는 서양의 전유물만이 아닌, 동양과도 깊은 인연을 맺고 있는 언어"라고도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아쉽게도 지금까지 우리의 정규 수업 과정에 한국 학생이 없었다"며 "서머 스쿨을 거친 사람들의 면면을 보고, 한국인들이 어느 나라 사람들보다도 학문에 열의가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 한국 학생들에게도 문이 활짝 열려 있는 만큼 많이 도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미랄리아 원장은 또 비바리움은 현재 유럽, 미주, 아프리카 등의 대학 100여 곳과 협력 관계를 맺고 있다며, 한국 대학과의 협력도 추진하고 싶다는 바람도 내비쳤다.

아시아 나라 중에서는 베이징외국어대학 등 중국 대학들이 비바리움과 이미 협력 관계를 구축, 활발하게 교류하고 있다.

싱가포르 출신으로 현재 중국 베이징대학에서 철학을 공부하는 응준양(27) 씨는 4년 전 수강생으로 이곳을 처음 경험한 뒤 이제 여름 방학마다 연례행사처럼 비바리움을 찾는다.

올 여름에는 초보자들의 라틴어 학습을 돕는 보조 교사로 자원봉사를 하는 그는 "이곳에서는 비단 라틴어만 배우는 게 아니라 문화, 역사, 철학 등 인문학 전반을 두루 접할 수 있고, 세계 각국에서 온 친구들과 교류하면서 생각의 폭을 넓힐 수 있다. 그 매력을 못 잊어 매년 로마행 비행기에 몸을 싣게 된다"며 활짝 웃었다.

한편, 비바리움의 교수진은 현재 미랄리아 원장을 비롯해 멕시코인 2명, 벨기에인 1명, 헝가리인 1명 등 라틴어와 희랍어 등 고전에 통달한 교수 5명으로 구성돼 있다.

건물 관리, 요리 등을 담당하는 일반 직원 10여 명과는 달리 이들 교수진은 따로 월급을 받지 않고 마치 수도자들처럼 이곳에 1년 내내 머물며 라틴어 전파에 열정과 젊음을 바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ykhyun14@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