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뒤집기 노리는 우익들의 해방구 "일본은 침략 국가 아니다"
군복 입은 노인들 활보…"아베, 참배해 전쟁 다시일어나면 지지않겠다 맹세해야"
전범기 들고 긴 줄 늘어선 사람들…정치인 참배할 땐 '환호'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은 침략·범죄국가가 아니다"

한국에는 빼앗긴 조국을 되찾은 것을 기념하는 광복절이며 일본에게는 일왕이 패전을 선언하며 전쟁이 끝난 것을 기념하는 날인 8월 15일.

매년 이날 그렇듯, A급 전범들이 합사된 일본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의 야스쿠니(靖國)신사는 우익들의 광기에 휩싸였다.

신사 입구에는 일본이 침략국가, 범죄국가가 아니라고 쓰여있는 플래카드가 참배객들을 반겼고 신사 안팎에는 전범기인 욱일기(旭日旗)가 여기저기서 나부꼈다. 제국주의 시절 군복을 입은 우익들은 고개를 치켜들고 활보했다.

우익들이 쏟아내는 외침에는 거칠 것이 없었다.

독도를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라고 말하며 자신들의 영토라고 홍보하는데 열을 올렸고, 개헌을 통해 일본을 전쟁할 수 있는 국가로 바꿔야 한다는 무서운 얘기를 예사롭게 했다.

우익들은 이미 야스쿠니신사에서 300~400m가량 떨어진 구단시타(九段下) 지하철역에서부터 광기(狂氣)를 마음껏 드러냈다.

왜곡 교과서를 만드는데 앞장서고 있는 '새역사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새역모)' 회원들은 과거 교육으로의 회귀를 외쳤고 개헌 단체들은 "제국주의 시절 대일본제국의 헌법을 복원하라"며 유인물을 배포했다.

거리 곳곳에는 "국가 국민을 위해 싸운 일본인을 모욕하지 말라"는 식으로 제국주의 전쟁을 미화하는 구호가 내걸렸고 "난징(南京)학살 희생자는 없었다"며 대놓고 역사를 왜곡하는 목소리도 들렸다. 납치 피해자의 사진을 내걸고 자위권을 행사하라며 전쟁을 부추기는 극우들도 활보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자민당이 개헌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날 야스쿠니신사에서는 유독 개헌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많이 들렸다. 메가폰을 든 남성은 "전후 지금처럼 개헌 분위기가 높은 것은 처음이다"고 목쉰 소리로 외쳤다.

구호가 난무하는 소란스러운 길을 따라 야스쿠니신사 영내에 들어서자 군복을 차고 장총을 든 노인들이 거수경례를 하고 있었다.

자신을 92살이라고 밝힌 한 노인은 엄숙한 표정으로 행인들을 꾸짖었다. 평화헌법을 지키려는 사람들을 '평화 바보'라고 욕하던 그는 "당장 헌법을 뜯어고쳐라"고 소리를 질렀다.

군복을 입은 한무리의 남성들은 참배객들 바로 옆에서 무리를 짓고 서서 아베 총리가 직접 야스쿠니신사에 참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남성들은 "아베 총리는 여기 와서 정정당당히 앞에 서서 만약 전쟁이 일어난다면 다시는 지지 않겠다고 결의를 맹세해야 한다"고 외쳤다.

이날 기자가 야스쿠니신사에 간 오전 11시께 참배를 위해 줄을 선 사람들은 600~700명이나 됐다. 한 줄에 10여 명씩 늘어선 참배객들이 만든 줄은 100m를 훌쩍 넘겼다.

신사 내에는 군복을 입고 일장기를 흔들며 개헌과 전쟁을 외치는 우익들이 활보했지만, 대부분의 참배객은 일본 어느 유원지를 가도 쉽게 볼 수 있을 법한 평범한 시민들이었다. 극우들의 외침이 '보통' 일본인들 사이에도 스며든 것이다.

최근 만난 한 일본인 변호사의 이야기가 떠올랐다.

야스쿠니신사 합사 취소 소송을 벌이는 한국 유족들의 일본 소송을 돕는 그는 "대부분의 일본인은 야스쿠니와 상관없는 삶을 살고 있지만 그곳이 어떤 곳인지 모르고 가는 사람들도 많다"며 "실상을 젊은이들에게 알리는 게 중요한 과제다"고 안타까워했다.

야스쿠니신사에 참배하는 일본인들은 이곳이 전쟁에서 숨진 사람들을 기리는 곳이라고 강조하지만, 기자가 이날 둘러본 야스쿠니신사는 '전쟁 가능한 일본'을 그리워하는 우익들의 해방구였다.

신사 안에 있는 전쟁박물관 유슈칸(遊就館)은 일명 '제로센(零戰)'으로 불리는 태평양 전쟁 당시 전투기를 자랑스럽게 전시하고 있었고, 박물관 옆 '특공용사의 동상'에는 용사의 노고를 치하하듯 음료수가 놓여있었다.

이날 야스쿠니신사에는 일찍부터 정치인들이 잇따라 모습을 보였다. 정치인들이 신사로 들어갈 때 어김없이 환호와 함께 박수가 쏟아졌고 정치인들은 진지한 얼굴로 손을 흔들어 보였다.

야스쿠니신사는 일본 내 신사 중 가장 큰 규모의 신사다. 1869년 생긴 이곳이 다른 신사와 달리 특별한 것은 태평양전쟁 당시 숨진 사람을 '신(神)으로 받들어 제사를 지내고 일왕이 직접 참배한 곳이었다는 사실에 있다.

전쟁에 나섰다 숨진 사람을 신으로 모시고 일왕이 나서서 참배한다는 점에서 이곳은 일왕 중심 '천황제'의 성지가 됐고 제국주의의 상징이 됐다. 이는 1975년 일왕이 참배를 중단한 뒤에도 마찬가지다.

야스쿠니에 합사된 이들은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한 246만6천여명으로, 이 중에는 조선인 2만1천181명이 포함된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위패와 유골이 있는 것이 아니라 합사자 명부가 있다.

무단 합사된 조선인의 유족들은 지난 2001년부터 합사를 철폐할 것을 요구하는 소송을 벌이고 있다. 법적 싸움은 법원으로부터 승소를 거두지 못한 채 여전히 계속 이어지고 있다.

bk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