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정부, 태평양도서국에 200만 달러 보건지원
미 상원, 대만과 단교하면 불이익 주는 법안 추진

(상하이·홍콩=연합뉴스) 차대운 안승섭 특파원 = 중국이 대만을 외교적으로 고립시키려는 노력을 지속하는 가운데 대만이 수교국들이 많은 태평양 도서국들에 지원 확대 카드를 제시하면서 관계 유지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6일 대만 언론들에 따르면 대만 외교부는 전날 성명을 내고 남태평양 도서국 주민의 건강 증진을 위한 프로젝트 기금으로 200만 달러(약 22억3천만원)를 출연하겠다고 밝혔다.

대만 외교부는 "태평양 도서국을 위한 의료 지원 수요가 점증하고 있다"며 "대만은 내년 대만 의료진이 태평양 도서국들을 방문하는 데 쓰일 비용을 대겠다"고 설명했다.

대만은 이미 태평양 도서국 주민들에게 정기적으로 장학금을 지급하고 다각적인 농업·의료 지원을 하고 있는데 이번에 추가 지원책을 내놓은 것이다.

이번 발표는 중국과 대만의 치열한 외교전이 펼쳐진 태평양도서국포럼(PIF) 정상회의가 끝난 직후 나왔다.

대만의 태평양 도서국 추가 지원 제안은 중국에 더는 수교국들을 빼앗기지 않기 위한 노력의 하나로 분석된다.

'하나의 중국' 원칙을 인정하지 않는 독립 성향의 차이잉원(蔡英文) 총통 취임 후 지난 2년 사이 상투메 프린시페, 파나마, 도미니카 공화국, 부르키나파소, 엘살바도르 등 5개국이 단교를 선언하면서 현재 대만의 수교국은 17개국뿐이다.

이들 수교국 가운데 태평양 도서국이 7곳이나 되는 상황이어서 대만으로서는 '텃밭' 관리에 더욱 공을 들일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반대로 중국은 '당근'과 '채찍'을 동시에 쓰면서 남태평양 도서국들이 대만과 단교하고 자국과 수교를 맺도록 유도하고 있다.

지난 10년간 중국은 피지에 3억6천만 달러의 원조·차관을 제공하는 등 태평양 도서국들에 적극적으로 구애하고 있다.

반면 대만의 수교국인 팔라우에는 대만과 단교를 요구하면서 단체 관광을 중단시켜 팔라우 관광 업계를 초토화하기도 했다.

대만의 외교적 고립을 막기 위해 미국 의회도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는 모습이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전날 미 공화당과 민주당 상원의원들은 대만 수교국의 이탈을 막기 위한 법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만 동맹국 국제보호법'으로 이름 붙여진 이 법안은 미국 정부가 대만과 단교하는 국가와의 외교 관계 수준을 격하하거나, 군사 차관 등 미국의 원조를 중단·축소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공화당의 코리 가드너, 마크로 루비오 상원의원과 민주당의 에드 마키, 밥 메넨데스 상원의원이 법안 추진에 참여했다.

미 상원 외교위원회 아시아소위원회 위원장인 가드너 의원은 "이 법안은 국제사회에서 대만의 입지를 강화하고, 중국의 압력 행사 등으로 발생한 최근의 단교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미 국무부도 최근 대만과 단교하고 중국과 수교한 엘살바도르의 결정에 유감을 나타내고 엘살바도르와 외교 관계를 재검토할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다.

ch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