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김보경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2일 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을 감안해 국회 대정부질문과 인사청문회 일정을 회담 이후로 미룰 것을 공식 제안했다.

앞서 여야는 국회 대정부질문을 17∼18일 진행하고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를 비롯한 장관 후보자 5명의 인사청문회는 19∼20일 열기로 의사일정에 합의했으나,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과 겹치는 만큼 일정을 재협의하자고 제안한 것이다.

이는 남북정상회담에 대정부질문과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묻힐 것을 우려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족사적 대의가 중요한 만큼 현재 예정된 정기국회 일정을 다시 조정할 것을 제안한다"며 "정기국회 일정에 가려서 민족사적 대의가 빛을 발하지 못해서도 안되고 민족사적 대의에 가려 정기국회가 흐지부지 사라져서도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번 주와 다음 주 걸쳐 있는 대정부질문 일정이 대통령의 평양 남북정상회담 일정과 겹친 만큼 적어도 다음 주 대정부질문 일정만이라도 일정 조정이 불가피하다"면서 "19일로 예정된 장관 청문회도 대거 청문 일정을 변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정부질문을 앞두고 국회 의장단을 비롯해 각 당 대표단을 평양에 동행하자고 요구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 정상회담에 매몰돼 정기국회를 등한시하거나 고의적으로 회피하고자 하는 게 아니라면, 정상회담과 분리해서 정기국회 일정(조정)에 오히려 선도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태 "일방적 판문점 비준동의 요구는 국회 무시"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도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가 국회 일정 때문에 회담 준비에 차질을 빚지 않도록 다음 주 청문회와 대정부질문을 추석 이후로 미룰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회담이 18∼20일 진행되는데 국회가 17∼18일 대정부질문과 청문회를 하면 정부도 국회 출석 등으로 혼란스럽다"며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측 인사들이 국내를 떠나는 상황에서 총리가 국회에 출석해 대정부질문에 임하는 것 역시 적절치 않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다행히 내달 10일부터 시작되는 국정감사 전인 10월 첫 주에 추가로 의사일정을 진행할 시간적 여유가 있다"며 "다음 주 있을 국회 의사일정을 연기하는 방안을 원내대표 간에 협의하자"고 말했다.

yjkim84@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