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이 너무 많은 경기를 치르고 있다며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손흥민은 11일 칠레전을 마친 뒤 '혹사 논란'에 대해 한마디 했는데요. 현장 영상으로 보시죠.
<영상 : 연합뉴스TV, 편집 : 박서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