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괄적 군사분야 합의서' 체결에 필요한 협력 사안 조율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남북은 13일 판문점에서 제40차 군사실무회담을 열고 '포괄적 군사분야 합의서' 체결에 필요한 실무문제를 논의한다.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오전 10시 열리는 군사실무회담은 북측이 전통문으로 개최를 제의하고 우리 측이 동의해 이뤄졌다.

실무회담에서 남북은 군사분야 합의서에 들어갈 비무장지대(DMZ) 내 GP(감시초소) 시범 철수와 6·25 전사자 공동유해발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 등 군사협력 사안을 실무 차원에서 최종 조율할 것으로 알려졌다.

실무회담에서 최종 조율되면 이달 18~20일 평양에서 개최되는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군사분야 합의서가 채택될 전망이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7월 31일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에서 논의했던 의제들의 사안별 이행 시기와 실행 방법 등 방향성이 이 합의서에 들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리측에선 수석대표인 조용근 국방부 북한정책과장(육군 대령) 등 3명이 나서며, 북측에서도 대령급을 수석대표로 내세울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6월 25일 군 통신선 복구 문제를 논의차 열린 군사실무회담에선 우리 측에서 조용근 과장, 북측에서 엄창남 육군대좌(대령급)가 각각 수석대표를 맡았다.

앞서 남북은 지난 7월 31일 열린 장성급회담에서 DMZ 공동유해발굴과 DMZ 내 GP 시범철수, JSA 비무장화 등과 관련해 큰 틀에서 견해일치를 봤다. 이후 남북은 군 통신선을 통해 팩스를 주고받으며, 이와 관련한 세부사항을 조율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GP 시범철수와 관련해서는 10여 개 내외의 GP를 철수하는 방안이 조율되고 있다. DMZ 공동유해발굴 후보지로는 6·25 전쟁 당시 백마고지 전투 등이 있었던 강원도 철원군 일대가 유력하게 검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 "남북군사실무회담 진행중…군사공동위원회 가동 문제 지켜봐야"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threek@yna.co.kr